2019년12월06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혈액검사로 파킨슨병 진단법 개발
日 연구팀, 증상 발현 前 조기발견·치료약 개발 기여 기대
[ 2019년 07월 04일 08시 12분 ]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일본 연구팀이 혈액검사로 파킨슨병 여부를 진단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2년 후 실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진단법이 실용화되면 손과 발이 떨리는 등의 파킨슨병 증세가 나타나기 전에 발병 여부를 알 수 있어 치료약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일본 준텐도(順天堂)대학 연구팀은 이런 연구 결과를 2일 자 미국 신경학회지에 발표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3일 보도했다.
 

파킨슨병은 고령자에게 많은 난치병이다. 뇌내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이 감소해 손과 발이 떨리는 등의 증세를 보이며 몸을 움직이기 어렵게 된다. 증상이 나타나기까지 몇 년이 걸리기 때문에 조기발견이 어렵다. 치료는 약을 먹어 도파민을 보충하는 등의 대증요법이 일반적이다.
 

  
핫토리 노부다카(服部信孝) 교수를 비롯한 준텐도대학 연구팀은 건강한 사람 49명과 파킨슨병 환자 186명의 혈액을 검사했다. 환자에게서는 '스페르민'이라는 혈액 속 물질이 크게 적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디아세틸스페르미딘(Diacetylspermidine)'이라는 다른 물질의 농도가 건강한 사람에 비교해 높았다. 중환자일수록 농도가 더 높았다.
 

파킨슨병은 지금까지 손발 떨림 등의 증세로 진단했지만, 이들 물질을 지표로 이용하면 간단하고 정확한 진단이 가능한 것은 물론 중증 정도도 판별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발병 위험성을 알 수 있게 될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연구팀은 앞으로 스페르민을 만들어내는 물질을 섭취해 증상발현을 늦추거나 개선하는 치료약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핫토리 교수는 "파킨슨병은 뇌의 병이지만 혈액 속의 대사산물에도 변화가 나타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분자신경생물학 전문가인 오카노 히데유키(岡野栄之) 게이오(慶應)대학 교수는 "이 지표를 보는 것으로 운동기능에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파킨슨병 진단이 가능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hy5018@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금렬 광주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강민규 질본 기획조정부장·박기준 복지부 노인지원과장·김대연 소록도병원 내과장
백승운 교수(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학회 회장 취임
조은마디병원, 저소득층 의료비지원금 500만원
박승하 대한의학레이저학회 회장 취임
조상현 교수(인천성모병원 피부과),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 회장 취임
명지병원 곽상금 간호사, 메르스 대응 복지부장관 표창
SK케미칼 Pharma사업부문 조수동 마케팅1본부장·유형준 마케팅2본부장 外
정창욱‧곽철 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팀, 아태전립선학회 ‘최고 논문상’
장성욱 단국대병원 권역외상센터 교수, 복지부장관상
이경원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응급의학과), 대통령 표창
조현정 비트컴퓨터 회장, '금탑산업훈장'
박종웅 대한말초신경수술학회 회장 취임
화이자업존, 대한장애인체육회 후원금 2천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