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대병원-퓨처로봇, 원격협진 로봇 개발
소아성형외과 김석화 교수팀, 텔레프레젠스 기술 적용
[ 2019년 06월 27일 10시 10분 ]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서울대학교병원 소아성형외과 김석화 교수팀과 퓨처로봇은 최근 원격협진이 가능한 로봇시스템을 개발했다.
 
원격협진 로봇은 현실과 똑같은 모습으로 현장을 담아내는 텔레프레젠스(telepresence) 기술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멀리 떨어져 있는 환자와 의료진 간 직접적인 의사소통을 보조한다.
 
원격협진 로봇이 도입되면 시·공간 제약을 넘어선 실시간 현장 진료서비스(POC, Point of Care)를 실현할 수 있다.
 
과거에도 의료진 간 협진은 있었지만 주로 화상회의를 통한 정보 공유에 불과했다. 반면 원격협진 로봇은 목적지 자율주행, 사람 추종주행, 충돌방지 모니터링 등의 첨단기술을 탑재했다.
 
현지의료진과 함께 진료현장을 순회하는 로봇을 통해 환자는 협진의사에게 직접 진료를 받는 것처럼 느낄 수 있다.
 
원격협진 로봇은 향후 회진 외에 의료진 역량 강화 교육에도 사용될 전망이다. 정해진 장소에서 단체로 모여 교육을 하는 것과 달리 실제 의료환경에서 직접적인 교육이 가능하다.
 
수술실에서도 진료방침, 의사결정 등 의료진의 효율적인 소통을 돕는다.
 
원격협진 로봇개발은 이미 실용화 단계에 접어들었다. 실제 서울대병원은 지난 6월20일 베트남 하이퐁 어린이병원에서 원격진료 로봇 해외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후 원격협진 로봇의 해외 임상모의평가를 위한 워크숍에서 우수성을 발표하기도 했다.
 
서울대병원과 하이퐁 어린이병원은 지난 2015년 의료지원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김석화 교수팀의 의료봉사를 통해 올해 3월 선천기형아동 12명을 수술한 인연이 있다.
 
김석화 교수는 기존에는 거리상 제약으로 개발도상국 의료진과 환자를 돕는데 한계가 있었다원격협진 로봇으로 해외 의료진에게 선진기술을 전수해 더 많은 환자가 혜택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원격협진 로봇 개발프로젝트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의 지원으로 진행됐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올 하반기 ‘방문간호+원격협진’ 시범사업 추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서울성모 민창기 교수,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