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천의대 학생들 만나 진솔한 대화 이길여 총장
'나는 왜 의사가 되었는가' 특강 통해 비전 제시하고 공감대 형성
[ 2019년 06월 26일 05시 21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이길여 가천대학교 총장이 의과대학생들을 만났다. '나는 왜 의사가 되었는가'라는 주제로 특강을 진행하면서 진솔한 대화와 함께 비전을 공유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24일 이 총장은 가천대 의학과 전(全) 학년 160명을 대상으로 ‘나는 왜 의사가 되었는가’라는 주제로 특강을 열고 학생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이 총장은 어려서부터 환자를 돌보고 생명을 구하는 실력 있는 의사가 돼야겠다는 일념으로 공부에 열중한 학창시절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인천에서 산부인과 의원을 개원 이후 "교육으로 우리 사회는 물론 국제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한 청년시절을 학생들에게 들려주었다.

자신의 삶의 여정을 들려준 이 총장은 "아무리 힘들더라도 간절하게 꿈꾸고 도전하면 꿈꾸던 것을 반드시 이룰 수 있으며, 선배 의사로서 ‘마음이 따뜻한 의사’가 돼 환자 입장에서 항상 생각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강 후에는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학생들 고민과 총장의 비전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외국에 나가 공부를 하고 싶은데 꼭 해주고 싶은 말이 있는가"는 한 학생의 질문에 이 총장은 “조국을 사랑해 줄 것”이라 답했다.

국가로부터 많은 혜택을 받으며 열심히 공부해 의사가 된 만큼, 조국에 대한 사랑과 자부심을 갖고 살 것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교에 대한 사랑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특강 외에도 가슴 따뜻한 일을 실천한 교수 및 학생들의 공로를 치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총장은 25년간 118회 헌혈을 실천해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은 최창휴 흉부외과 교수를 포함해 80개의 퍼즐이 맞춰져야 완성되는 헌혈릴레이에 동참하여 인천혈액원에서 감사패를 받은 의대생들을 격려했다.

또 ‘박애 봉사 애국’의 교육이념을 실천하고자 자발적으로 100회 이상의 헌혈한 문상훈 의학과 학생은 “총장님을 직접 뵙고 강의를 들으면서 총장님의 열정과 사랑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며 “가슴이 따뜻한 훌륭한 의사로 거듭 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천대학교 의과대학은 1998년 설립되어 2005년 의학전문대학원으로 전환한 뒤, 2015년 다시 의과대학으로 복귀했다. 2018학년도 28명의 신입생을 모집했으며 올해부터 40명을 선발했다.

대한민국의 41번째 의과대학으로 비교적 신생교육기관이지만, 입학성적은 전국 최 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다.

2017년 인천 구월동에 최신식 의과대학 신축건물을 완공하였으며, 올 8월 말에는 신축기숙사 완공을 앞두고 있다.

이 밖에 가천대 의과대학은 2019년 9월에 개교하는 우즈베키스탄 최초의 사립 의대에 국내 최초로 200만불 규모의 6년제 의학교육 프로그램을 수출하는 등 국격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6만5000명 팔로워 길병원 '남자 간호사' 화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