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작년 합의 실패 의료전달체계→이달 '개선안' 발표
손영래 복지부 예비급여과장 “재합의 회의적, 정부 선(先) 발표 후 논의"
[ 2019년 06월 26일 05시 12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정부가 이달 중으로 의료전달체계 개선안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다만, 지난해 의료계 내부 합의 어려움으로 개선안 마련이 불발된 만큼 올해는 정부가 개선안을 제시하고 의료계가 논의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예비급여과장[사진]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된 ‘문재인케어 중간점검 토론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지난해 의료계는 의료전달체계 개선 합의문을 마련했지만 의료계와 병원계의 의견 차이로 최종 합의에 실패했다.


합의 실패에도 의료전달체계 개선의 필요성은 더욱 커져갔고, 마침내 정부가 이달 중 개선안 마련을 밝히고 나선 것이다.


손 과장은 “의료전달체계 개선 논의가 한 번 좌초됐다. 정부도 다시 한 번 합의를 위해 협의체를 만들어야 할지 고민했지만 회의적”이라며 “현재 정부가 내부적으로 안(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 과장은 “정부가 의료전달체계 개선 방안을 공개하면 그것을 갖고 논의를 해보는 수순이 나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지난해 큰 규모의 협의체를 운영하다가 실패한 경험이 너무 컸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의료전달체계 개선안 마련 후 공론화를 통해 사회적인 여론 수렴을 거친다는 방침이다.


손 과장은 “의료전달체계 개선 초안을 만들고 당장에 할 수 있는 대책들부터 구조적인 개편과 함께 공론화시키는 것이 효과적일 것”이라면서 “이달 중에는 발표를 하게 될 것이다. 가입자는 물론 의료계 참여도 필요하다. 의료계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으로 의료전달체계가 붕괴해 대형병원 쏠림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손 과장은 “의료전달체계에 대한 우려가 있고 이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이 추진될 때 필연적으로 고민할 수 있는 부분”이라며 “다만, 건보 보장성 강화정책으로 대형병원 쏠림현상이 악화된다는 팩트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손 과장은 “진료비 증가율은 상급종합병원과 동네의원이 크게 다르지 않다”며 “대형병원 쏠림현상에 대해서는 보다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대론 안돼" 분출하는 의료전달체계 개선 목소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