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의원회로부터 "해체" 권고 의쟁투, 오히려 외연 확대
위원장단 회의서 결정···최대집 회장, 이달 26일 입장 발표
[ 2019년 06월 25일 12시 37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운영위원회로부터 해체와 함께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권고를 받았던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가 외연 확대에 나선다.
 

의쟁투는 최근 위원장단 회의를 개최하고 대의원회 운영위의 의쟁투 해체 권고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의원회 운영위는 회의를 개최하고 의쟁투의 비효율성 문제 지적과 함께 더욱 효과적인 투쟁을 위해 의쟁투 해체와 비대위 구성을 권고한 바 있다.
 

이로 인해 강경 투쟁을 앞세웠던 의쟁투의 투쟁 노선에 제동이 걸리는 것이 아닌지 관심이 모아졌다.
 

하지만 의쟁투는 대의원회의 권고를 무겁게 받아들이되, 실제로 해체를 하지는 않기로 결정했다.
 

그보다 ‘집행부에 편중돼 있다’는 대의원회 운영위 지적에 따라 의쟁투 외연확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대의원회 운영위의 권고를 무겁게 받아들이면서 진중하게 논의할 것”이라며 “의쟁투 규모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현재 의쟁투가 집행부 이사 위주로 구성돼 있는 만큼, 대학병원 교수와 전공의 등 더욱 폭넓은 직역이 참여할 수 있도록 외연을 확대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의협은 대학병원 교수와 전공의들은 의협의 집단행동의 키를 쥐고 있는 것으로 판단해, 준법진료 등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여전히 의쟁투에서 대학병원 교수와 전공의의 지분이 부족했던 것 또한 사실이다.
 

의쟁투는 외연 확대와 함께 향후 투쟁에 대해서도 드라이브를 건다는 방침이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26일 의협 임시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박종혁 대변인은 “이제 의쟁투도 준비단계에서 행동단계로 넘어간다. 행동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조직화 방안”이라며 “의쟁투 외연 확대 방침과 함께 성공하는 투쟁을 위한 의쟁투의 방향 등에 대해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쟁투, 본격 투쟁도 못하고 삐걱···"해체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천종기 씨젠의료재단 이사장, 한양대 발전기금 5억원
추무진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이사장(前 대한의사협회장), 대한민국 공헌대상
식약처 소비자위해예방국 통합식품정보서비스과장 김재선 外
(주)라디안큐바이오 닥터버블, 대한민국 고객만족 브랜드 대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