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2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병·의원 이동식 산소탱크, '환자안전 주의' 경보
잔량 미확인 공급중단 사례 제시···인증원 "점검·관리 지속" 당부
[ 2019년 06월 25일 12시 19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일선 병의원을 대상으로 이동식 산소탱크 잔량 미확인으로 인한 ‘사용 중 산소 공급 중단’ 주의보가 내려졌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한원곤)은 환자안전사고 예방 및 재발방지를 위해 이 같은 내용의 주의경보를 발령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발령된 환자안전 주의경보는 이동식 산소탱크 사용 전 남은 산소량을 미리 확인하지 않아 사용 중 공급이 중단, 환자에게 위해(危害)가 발생한 사례다.


이와 유사한 환자안전사고의 재발방지를 위한 권고사항 및 관련 예방 활동 사례도 포함됐다.


이동식 산소탱크 사용 중 예상치 못하게 환자에게 공급되던 산소가 중단되는 응급 상황을 예방하기 위해선 사용 전에 반드시 잔량을 확인해야 한다.


필요시 산소를 보충하거나 여분의 산소탱크를 구비한 후 이동해야 한다. 검사실, 처치실, 병실 등 목적지 도착 후 지속적인 산소 공급이 필요한 경우 이동식에서 중앙 산소 공급장치(wall O2 supply system)로 교체토록 했다.


또 이동식 산소탱크의 사용 가능 시간을 계산한 표를 첨부 자료로 제공했다. 이를 통해 산소탱크 압력게이지 눈금과 환자의 산소 주입 유속만으로 일일이 계산하지 않고도 빠르게 사용가능 시간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인증원은 “산소 주입이 필요한 환자의 안전한 이동을 위해서는 검사 소요시간, 이송시간, 대기시간 등을 고려해 압력 게이지를 통해 남아있는 산소량을 반드시 확인 후 이동식 산소탱크를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동식 산소탱크는 총 용적 및 사용 연식에 따라 사용 가능 시간(분)이 달라 질 수 있으니 지속적인 점검과 관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일선 병의원은 환자안전 보고학습시스템 포털(www.kops.or.kr)을 통해 주의경보 확인 및 다양한 환자안전 정보를 한눈에 확인 가능하다. 회원으로 가입한 경우에는 새로운 정보에 대한 알림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특히 보건의료기관장과 환자안전 전담인력은 환자안전 주의경보 내용을 자체 점검해 그 결과를 자율적으로 등록할 수 있다.


앞서 인증원은 ‘조영제 투여 후 과민반응 발생’을 주제로 주의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 의료기관 내 조영제 과민반응 발생에 대한 대응 프로세스가 부재하거나, 의료진의 미흡한 대처로 인해 환자에게 위해(危害)가 발생한 사례 등이 포함됐다.
 

인증원 관계자는 “환자안전 보고학습시스템(KOPS)에서는 유사 환자안전사고 보고 사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다”면서 “향후 추가적으로 관련 정보가 제공될 수 있다”고 전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법원 "환자 저산소성 뇌손상, 병원 4억5천만원 배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구본술 학술상
조경진 교수(단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대상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박윤길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연하장애학회장 취임
가톨릭의대 김영균·서울의대 정희순 교수, 제41회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이덕희 교수(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행정안전부 장관상 표창
대한피부과의사회 이상준 회장(아름다운나라피부과)
아란유치원 학부모, 서울대병원 환자 치료비 4010만원
남동흔 교수팀(가천대길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우수학술상
이승훈 교수(서울대병원 신경과), 보건의료기술자 복지부 장관상
이승주·김희연 교수(성빈센트병원 비뇨의학센터), 대한비뇨의학회 학술상
김만수·인용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국제연골재생 및 관절보전학회 학술상
황진순 교수(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소아내분비학회 회장
동화약품, 의사 출신 이대희 개발담당 전무 영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