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담낭에 생긴 담석 녹이는 '新용해제' 개발
서울성모병원 김세준 교수팀 "기존 제품보다 독성 낮아 부작용 적어"
[ 2019년 06월 25일 12시 07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이 간담췌외과 김세준 교수팀과 한국화학연구원 정관령 교수팀이 새로운 담석용해제인 메톡시메틸피리딘(2-methoxy-6-methylpyridine, MMP)을 공동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간에서는 담즙이라는 소화물질이 만들어지는데, 담즙이 흘러내려가는 길을 담도계라고 한다. 이 곳에 생긴 결석이 담석이다. 담도계는 담낭, 담관, 간내담관이 있는데 담석은 이중 어디에도 생길 수 있다. 
 
대개 담석증은 증상이 없고 초음파 검사나 복부CT 검사를 하다가 우연히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증상이 없는 경우 경과를 관찰하지만, 증상이 있는 담석증은 담낭절제술을 시행하는 것이 표준 치료법으로 돼 있다.
 
수술 없이 담석을 직접 녹이는 ‘메틸삼차부틸에테르(MTBE)’라고 불리는 용해제도 있지만 끓는점이 55도라 인체 내에서 기화되는 성질이 있다. 구역, 구토와 복통 등 다양한 부작용이 나타나 수술을 할 수 없는 환자의 경우에만 용해제를 사용한다.
 
이번에 김세준 교수팀이 공동개발한 새로운 담석용해제는 끓는점이 156도이며 MTBE보다 독성이 낮아 부작용을 크게 낮출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기존 용해제와의 용해 효과를 비교한 실험에서도 콜레스테롤 담석에는 1.34배, 색소성 담석에는 1.75배의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새로 개발된 MMP의 콜레스테롤 담석 용해도가 88.2%, 색소성 담석 용해도가 50.8%로 나타났으며 기존 용해제 MTBE의 경우는 각각 65.7%, 29% 였다.
 
담석 용해력이 월등한 새로운 물질이 개발된 것으로 수술 없이 담석증을 치료할 수 있는 기회가 넓어진 셈이다.
 
김세준 교수는 “작은 담석으로 인한 통증에도 담낭 전체를 절제해야 하는 현실을 개선하고 싶어 연구를 시작했다”며 “앞으로 연구를 지속해 환자 특성에 맞는 다양한 종류의 담석용해제를 개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새로운 담석용해제는 향후 임상시험을 거친 뒤 처방이 가능하다. 해당 연구 결과는 중개의학저널(Journal of Translational Medicine) 6월호에 게재됐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성모, 전립선암 복강경·로봇수술 1000례 동시 달성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