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전성모병원 신축 이전설 제기···재단, 부지 매입
첨단산업단지 이전 풍문 무성···병원 “결정된 사안 없다"
[ 2019년 06월 25일 05시 51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이 소속돼 있는 대전교구 천주교회 유지재단이 첨단산업단지 인근 의료용 부지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져 병원 신축 이전설이 나돌고 있다.
 
의료계에 따르면 대전교구 천주교회 유지재단은 지난해 10월과 올해 초 두 차례에 걸쳐 대전광역시 유성구 죽동지구에 위치한 총 2만5457㎡ 규모의 종합의료시설용지를 매입했다. 지난해에는 1만884㎡을 151억원에, 올해는 6613㎡을 63억원에 사들였다.
 
현재 대전광역시는 죽동지구 일대에 첨단산업단지 조성을 기획하고 있다. 10만5000㎡ 규모의 첨단산업단지는 판교를 모델로 삼아 혁신성장센터를 비롯해 각종 첨단산업 관련 기업들이 들어설 전망으로 총 658억원이 투입된다.
 
최근 한국개발연구원의 공기업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본격적인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시 측은 “조만간 산업단지계획을 고시하고 그린벨트 해제 절차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재단이 해당 부지에 추가적인 분원을 설립하거나 중구에 위치한 대전성모병원을 이전하려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무성하다.
 
대전성모병원은 660여병상의 종합병원으로 올해 50주년을 맞았다. 대전지역 최초로 호스피스 병동을 개소하고 지역응급의료센터를 운영하는 등 거점 병원으로서의 역할을 해내고 있으나 시설 노후화로 새단장이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 대전성모병원 인근에는 상급종합병원인 충남대병원이 자리한 반면 새 의료시설용지 주변에는 유성선병원 등의 종합병원만 운영되고 있어 위치상으로도 이점이 크다.
 
이런 이유로 지역 내에서는 분원 설립보다 신축 이전설에 무게를 싣고 있다.
 
그러나 대전성모병원 측은 “부지 매입 후 대전성모병원 이전설이 불거진 사실은 알고 있다”면서도 “실제로 결정된 것은 없다”며 말을 아꼈다.
 
병원 관계자는 “해당 부지는 교구 재단에서 구입한 것이므로 운영 방향 또한 교구 차원에서 결정될 것”이라며 “대전성모병원에 활용되지 않을 수도 있다. 병원 측에 알려진 것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병원 측 입장에도 불구하고 이전설이 사그라들지 않는 이유는 대전 지역 내 다른 대학병원의 행보 때문이다. 이미 충남대학교가 내년에 세종충남대병원 개원을 앞두고 있고 건양대학교병원 또한 제2병원 착공에 들어간 것이다.
 
대전성모병원 역시 타 대학병원들의 외연 확장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새 병원 건립 등 대응에 나설 것이라는 예측이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동수 대전성모병원 의무원장, 대전·세종·충남병원회 신임 회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천종기 씨젠의료재단 이사장, 한양대 발전기금 5억원
추무진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이사장(前 대한의사협회장), 대한민국 공헌대상
식약처 소비자위해예방국 통합식품정보서비스과장 김재선 外
(주)라디안큐바이오 닥터버블, 대한민국 고객만족 브랜드 대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