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네페질·아세틸엘카르니틴 제제 89개품목 '처방 금지'
식약처, 내달 21일 적용···임상재평가서 유효성 입증 실패
[ 2019년 06월 24일 18시 00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오는 7월 21일부터 '도네페질' 제제의 혈관성치매 처방 및 '아세틸엘카르니틴' 제제의 일차적 퇴행성질환 처방이 금지됨에 따라 관련 품목을 보유한 제약사들이 매출에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자문 결과 등을 종합해 '도네페질' 및 '아세틸엘카르니틴’ 제제의 해당 효능·효과를 삭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정조치는 두 제제가 임상재평가 결과에서 유효성을 입증하지 못해 내려졌다. 중앙약심위 역시 "입증되지 않은 효능, 효과 삭제는 타당하다"고 의견을 냈다.

도네페질의 경우 혈관성 치매 증상 개선을 위해 처방할 경우 금지되며, 알츠하이머형 치매 증상 치료에는 계속 사용할 수 있다.

아세틸엘카르니틴도 뇌혈관 질환에 의한 이차적 퇴행성 질환에는 사용이 유지되지만, 일차적 퇴행성 질환에 대한 적응증만 삭제된다.

현재 도네페질 성분 의약품은 20개사 49개이며, 아세틸엘카르니틴 성분의 의약품은 35개사 40개다. 여기에는 대형 품목도 상당히 포함돼 있다.

도네페질 대표 품목인 대웅제약의 '아리셉트'는 작년 한 해 768억원 정도 원외처방됐으며 삼진제약 '뉴토인' 112억원, 한미약품 '도네질' 68억원, 제일약품 '도네필' 64억원, 명문제약 '셉트페질' 54억원, 고려제약 '뉴로셉트' 52억원 정도 처방된 것으로 집계됐다.

아세틸엘카르니틴 제제의 대표품목인 한미약품 '카니틸'은 지난해 189억원, 동아에스티 '동아니세틸' 101억원, 명문제약 '뉴카틴' 39억원, 대웅바이오 '니젠틴' 33억원, 일동제약 '뉴로칸'이 25억원정도 처방됐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이번 적응증 삭제 조치로 두 제제를 성분으로 한 치매약 매출에 타격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물론 일부 적응증 삭제이긴 하지만 시장의 특성을 감안하면 무시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