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2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브란스병원, 폐 이식 300례 달성 기념식
[ 2019년 06월 24일 15시 10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세브란스병원은 지난 21일 폐 이식 300례 달성(올해 5월)을 기념하기 위해 연세대 동문회관에서 기념식을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폐 이식 환자와 가족, 의료진 등 200여 명이 함께 해 서로를 격려했다.
 
1부 행사는 박무석 세브란스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이진구 흉부외과 교수 등 인사말과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 축사로 시작됐다. 이어 서지원 흉부외과 교수가 폐 이식 300례 경과를 전했다.
 
2부 행사는 폐 이식 환우들이 매해 모여 함께 한 산행 및 활동, 폐 이식 50례, 100례 행사 사진 등 감상시간이 마련됐고, 김혜영 방송작가는 축시를 전하기도 했다. 또 폐 이식 환우들의 공연도 이뤄졌다.
 
한편 세브란스병원은 지난 1996년 7월 이두연 흉부외과 교수 집도로 폐섬유화증을 앓고 있던 환자에게 국내 최초로 폐이식을 한 것을 시작으로, 2011년 10월 50례, 2014년 8월 100례, 2017년 2월 200례, 올해 5월 300례 등 횟수를 늘려갔다.
 
뿐만 아니라 폐 이식 환자 중 에크모를 사용했던 환자 수는 2010년 9%, 2012년 13%, 2015·2017년 27%, 지난해 42%, 올해 80%까지 비중이 높아졌다. 심장-폐 이식 4건, 간-폐 이식·신장-폐 이식 등은 각각 2건으로 다장기 이식수술, 폐 재이식 7건 등 질적인 성장도 있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구본술 학술상
조경진 교수(단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대상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박윤길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연하장애학회장 취임
가톨릭의대 김영균·서울의대 정희순 교수, 제41회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이덕희 교수(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행정안전부 장관상 표창
대한피부과의사회 이상준 회장(아름다운나라피부과)
아란유치원 학부모, 서울대병원 환자 치료비 4010만원
남동흔 교수팀(가천대길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우수학술상
이승훈 교수(서울대병원 신경과), 보건의료기술자 복지부 장관상
이승주·김희연 교수(성빈센트병원 비뇨의학센터), 대한비뇨의학회 학술상
김만수·인용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국제연골재생 및 관절보전학회 학술상
황진순 교수(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소아내분비학회 회장
동화약품, 의사 출신 이대희 개발담당 전무 영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