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대집 회장 "의사 대상 막말 안민석의원 사퇴"
19일 국회 앞에서 1인시위, "복지부에 부당압력 행사도 파악해야"
[ 2019년 06월 19일 21시 13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경기도 오산시 병원 설립 관련해 의사에게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진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19일 국회 정문에서 경기도 오산 소재 정신과 전문병원급 의료기관 개설 과정에서 의사에게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진 안민석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개최했다.


경기도 오산시는 소아청소년과·내과·정신건강의학과·신경과 등 4개 과목 140병상 규모의 병원급 의료기관 개설을 허가했다.


이에 지역 주민들이 반발했고 안민석 의원은 “병원장이 소송하게 되면 특별감사를 실시해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 “일개 의사로서 감당할 수 없는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집 회장은 “국회의원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지역사회에서 성실히 의사 직을 수행하고 있는 국민에게 심각한 막말과 협박성 발언을 한 것은 결코 용인될 수 없다”며 “이를 도저히 묵과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해 공개적으로 문제제기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해당 병원 개설 허가 취소 과정에서 안민석 의원이 국회의원직을 이용해 보건복지부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있다”며 “이에 대해서도 사실관계가 철저히 밝혀질 수 있도록 법률적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신의료기관 설립에 대한 편견에 대해서도 우려를 전했다.


최 회장은 “정신과 병동이 들어오는 것에 대해 지역 주민들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정신과 환자들에 대한 편견이 광범위하게 펼쳐져 있다”며 “정신과 환자들의 범죄율은 일반인들에 비해 더 낮다. 이들이 돌봄과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곳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정신과 병동은 결코 혐오시설이나 위험시설이 아니다. 병원 설립 요건을 갖춰 적법하게 설립 허가가 났다면 어디서든 개설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만성적자 시달린 경기도립정신병원 결국 '폐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양진영·의료기기안전국장 정용익 外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신응진 대한수련병원협의회 회장(순천향대부천병원장)
한광협 제5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취임
한동근 교수(차의대 의생명과학과), 한국조직공학·재생의학회 회장 취임
박훈준 교수(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생명의 신비상 생명과학분야 장려상
양동원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인지중재치료학회 회장 취임
신임 한국당뇨협회장 김광원 교수(가천대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윤성수 대한혈액학회 회장 취임
신우섭 GC(녹십자홀딩스) 홍보팀 과장 부친상
박찬하 히트뉴스 편집인 부친상
김은희 서울나은치과 원장 모친상-윤경식 오산세마그린요양병원장·이준형 영주적십자병원 응급의학과장 장모상
이소윤 분당차병원 교수(이비인후과) 시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