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9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력부족, 간호사〉방사선사〉임상병리사
[ 2019년 06월 18일 14시 45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병원 등 보건의료계 종사자 10명 중 2명은 인력 부족으로 병원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 또 대부분의 종사자가 이로 인해 환자에게 제공할 의료서비스 질이 저하된 상태라고 답변.
 

보건의료노조 위탁을 받아 고려대학교 노동문제연구소가 금년 2월부터 3월까지 3만644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인원 부족을 가장 많이 느끼는 직종은 간호사(88.6%)가 압도적이었으며 다음으로 방사선사(80.9%), 임상병리사(80.8%) 순으로 집계. 
 

인력 부족으로 불거진 병원 내 문제점을 묻는 질문에 81.0%는 ‘의료·안전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높아졌다’고 대답했으며, 80.1%는 ‘환자, 보호자, 대상자에게 제공할 의료서비스 질이 저하됐다’, 75.8%는 ‘환자, 보호자, 대상자에게 친절하게 대하지 못했다’고 답변. 보건의료노조 관계자는 “인력 부족이 심화되면서 현장 근무 여건은 점점 더 악화되고 있다”며 “열악한 근무 환경으로 많은 보건의료계 노동자들이 이직을 고려하고 있어 의료서비스의 질(質) 저하가 상당히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주장.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사·간호사 등 보건의료인력 늘리고 처우 개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인천시의료원장)
조준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홍보실 과장
식약처 이성도 농축수산물안전과장·박선영 기획재정담당관실 승진
가톨릭 부천성모병원 박일중·신재은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지원 '생애 첫 연구사업'
송진원 국제한타바이러스학회 회장(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취임
성빈센트병원 박동춘 교수(산부인과), 한국연구재단 개인연구지원사업
부산부민병원, 정성수 척추센터 의무원장 영입
정재호 교수(국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모친상
나명재 여수강남요양병원장 부친상
김환수 제주 한림김안과 원장·김경수 군산 동서병원장 모친상
진석환 신촌세브란스병원 전공의(정형외과) 조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