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애정 호르몬' 옥시토신, 자폐증 개선 효과"
日연구팀, 투여 6주후에도 효과 지속···효과·안전성 검증 임상시험 추진
[ 2019년 06월 03일 11시 37분 ]

옥시토신은 가족이나 파트너와의 스킨십이나 신뢰관계에 관여하는 호르몬이다. 모유분비를 촉진하는 역할을 하며 기쁘거나 즐겁고 기분좋다고 느낄 때 뇌에서 만들어진다. 연구팀은 이 연구결과가 치료약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마마쓰(浜松)의과대학 연구팀은 자폐증 환자에게 옥시토신을 투여한 결과 증상이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내용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NHK가 2일 전했다.
 

자폐증스펙트럼장애는 자폐증이나 아스퍼거증후군 등으로 불리는 발달장애의 일종으로 커뮤니케이션을 잘 못하며 100명에 1명 이상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아직 유효한 치료약이 없다.

 

 

하마마쓰 의대 연구팀은 애정을 높이는 호르몬으로 알려져 있는 옥시토신을 환자에게 6주간 투여하고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나타내는 지표의 하나인 대화중 기쁨과 놀라움 등의 표정 변화를 화상 분석으로 수치화해 투여하지 않은 환자와 비교했다.
 

분석 결과 옥시토신을 투여한 환자는 투여하지 않은 환자 보다 표정의 다양성을 나타내는 수치가 0.41~0.53 높았다. 투여를 끝낸 후 2주가 지난 후에도 1.24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옥시토신의 효과가 지속된 것으로 보고 제약회사와 공동으로 약품 승인을 받기 위한 임상시험을 추진해 안전성과 효과를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연구를 주도한 야마스에 히데노리(山末英典) 하마마쓰 의대 교수는 "약품 개발로 이어질 수 있는 연구성과로 당사자들이 사회에 참여하기 쉽도록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hy5018@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