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공의 81% "수술실 CCTV 설치 반대"
대전협, 90곳 866명 설문조사···"사생활정보 유출 등 인권침해"
[ 2019년 05월 31일 18시 13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대한의사협회를 비롯한 의료계 내 다수 의견과 마찬가지로 전공의들도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에 반대하고 나섰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는 회원을 대상으로 시행한 수술실 CCTV 설치 관련 긴급 설문조사 결과를 31일 공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524일부터 28일까지 전국 수련병원 90여 곳의 전공의 86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이 가운데 315명은 외과계 전공의였다.

조사 결과, 전공의 81.29%"수술실 내 CCTV 설치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고 수술실이 주무대인 외과계 전공의들 압도적인 84.44%"반대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반대 이유로는 사생활정보 유출 등 인권침해 사안을 꼽았다.

또 외과계 전공의 지원율 변화 등 향후 전문의 인력 수급에 있어서 부족 현상이 더 가중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A
전공의는 의료사고 여부와 상관없이 수련 과정에서 환자 및 보호자가 전공의가 수술 참여하는 것을 동의하지 않는다면 수련할 기회 부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B
전공의는 은행도 해킹을 당하는데, 의료기관에서 CCTV 영상을 관리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개인정보 유출문제와 보완관리에 있어 의료기관 관리 소홀로 책임을 묻는다면 의사도 고통 받고 환자도 인권침해로 고통 받고 도대체 누구를 위한 CCTV인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승우 회장은 짧은 설문조사 기간에도 현장에 있는 전공의가 많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줬다. 그만큼 수술실 CCTV 강제화에 대한 우려가 크다는 것을 다시 한번 체감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예상되는 부작용에 대해 충분히 국민에게 알리고 공감대를 이끌어내는 과정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의료계가 힘을 모아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를 근절하고 중앙윤리위원회 혁신과 전문가평가제를 포함한 자정작용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응답 전공의 중 15%CCTV 설치에 찬성했는데 이들 중 상당수는 의무화가 아닌 의사 선택에 맡기는 것이 옳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수술실 내부가 아닌 입구를 촬영할 수 있도록 통로 등에 자율적으로 설치하도록 하거나 의료계가 나서 의사윤리의식강화
, 내부고발 등 자율징계 활성화를 통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대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또 불 붙은 수술실 CCTV 설치법···"의료 왜곡·질 저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광 교수(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지식공유대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
유한양행, 2020 한국의 경영대상 부문 이미지 가치 최우수기업
서울아산병원 이제환 진료부원장·박수성 기획조정실장·임종진 관리부원장·강석규 홍보부실장 外
정광철 아산사회복지재단 사무총장(前 서울아산병원 관리부원장)
우리들병원 이상호 회장·배준석 병원장, 영국 왕립 에든버러 외과대학 산하 아카데미 교수 초빙
H+양지병원 이지연 병동 파트장, 서울시간호사회 모범간호사상
김경민·정석종 용인세브란스병원 신경과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명인 학술상·향설 젊은 연구자상
안무영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송파의학상
오종건 국제골절치료연구학회 아·태 교육위원회 의장
동아쏘시오홀딩스 정재훈 전무-동아ST 이성근·신유석·소순종 전무 外
건양대병원 천은정 소아청소년토탈케어센터장·나상준 뇌신경센터장 外
김승기 대한소아청소년신경외과학회 회장
이태연 날개병원장, 제11대 대한정형외과의사회 회장 연임
김용주 한양대병원 소청과 교수,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학술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