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6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전대 한의대생 카톡방, 여학생·여교수 '성희롱' 파문
익명 제보자 페이스북 고발···학교, 조사 착수
[ 2019년 05월 27일 04시 58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한의대 남학생들이 단체대화방에서 여학생과 교수를 소재로 음담패설을 상습적으로 주고받은 정황이 드러났다. 
 
최근 페이스북 익명게시판에 대전대학교 한의학과 학생들의 언어 성폭력 사건을 고발하는 글이 지난 23일 올라왔다.
 
게시글에 따르면 남학생 8명이 참여한 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는 여학생과 여교수 등을 대상으로 성적 모멸감과 수치심을 주는 발언이 상습적으로 오고갔다.
 
특히 이 가운데 4명의 학생은 '여자애들은 바지를 벗고 나와야 한다', '특정 신체 부위에 부항 치료를 하면서 영상을 찍고 싶다' 등의 음담패설을 주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들은 대화 내용이 알려지면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것도 명확히 알고 있었다.
 
실제로 '구속되면 출소해서 나이지리아 월드컵을 보게 될 것'이라는 등, '제2의 정준영이 되면 이 카톡방은 몰살되는 것인가'와 같은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의 고발자는 확인된 피해자만 수십 명에 달하고 그 대상이 동기, 선후배는 물론 여교수까지 광범위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학교 측은 해당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실 확인에 들어갔다.
 
이어 피해 여학생들은 상담센터에서 상담을 진행하고 신원보호 등 2차 피해 방지에 적극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간호학과 남학생 단톡방 '성희롱' 논란 시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관순 한미약품 부회장 딸
부안의원→부안내과의원 김윤석 원장
인천나은병원, 대한뇌졸중학회 ‘뇌졸중센터 인증’ 획득
광주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양종수 前 복지부 국장
복지부 감사관 배금주·질병관리본부 생명의과학센터장 김성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사할린 영주귀국동포 성금 307만원
윤동섭 강남세브란스병원장, 서울 강남구 의료관광협회 회장 취임
이강대 교수(고신대복음병원 이비인후과), 대한갑상선학회 회장 취임
권덕철 前 보건복지부 차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신임 원장 내정
이혜진 교수(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지역사회 통합돌봄 정책 수립 기여 보건복지부 장관상
황선우 산학연종합센터장, 서울대 의대 발전기금 1억5000만원
김영진 前 병원장, 화순전남대병원·전남의대 발전기금 2000만원
서울성모병원 하정훈(내분비내과)·박성수(혈액내과)교수,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우수구연상
김진식 횡성성형외과 원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