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성형외과학회, 기초재건성형 학술대회 성료
미세수술 술기 경연·토론대회 등 전공의 참여 세션 확대
[ 2019년 05월 21일 18시 16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대한성형외과학회(이사장 김광석)가 최근 전남대학교 용지관 컨벤션센터에서 2019년 기초재건성형 학술대회(Research and Reconstruction Forum)를 성료했다고 21일 밝혔다.
 
성형외과는 재건과 미용을 아우르는 전문 진료과목임에도 불구하고 미용을 제외한 재건 분야에 대한 국민 인식은 낮은 것이 현실이다.
 
이에 학회는 성형외과학 발전의 기반이 되는 기초의학 연구와 재건외과 분야 발전을 도모하고, 재건성형에 대한 인식을 개선코자 2011년도부터 기초재건성형 학술대회를 개최해 오고 있으며 올해로 9회째를 맞았다.
 
미용 분야뿐만 아니라 재건 분야에서도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한국성형외과학회의 위상을 반영하듯 예년에 비해 많은 600여명의 국내외 성형외과의사가 참가하고 200여 편이 넘는 초록이 발표돼 양질의 학술대회를 이뤘다는 평가다.
 
학회는 기초의학 연구에 관한 세션을 비롯해 두경부, 유방 및 체간에 발생하는 암 제거술 이후 재건, 두경부 및 상하지 외상 후 발생하는 조직 결손 재건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특히 대한성형외과학회가 편찬한 성형외과학 교과서 출판 보고회가 있었으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미세수술 술기 경연, 토론대회 등 전공의들이 참여할 수 있는 세션이 마련돼 관심을 끌었다.
 
성형외과학회 측은 "한국 성형외과는 미용 분야뿐만 아니라 기초의학 연구와 재건 분야도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외상분야 응급조치 및 재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성형외과는 권역외상센터의 전담전문과 지정에서 빠져있어 외상환자 진료에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응급외상환자 진료영역에서 의료체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성형외과 역할에 대한 정부와 국민의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며 "향후 권역외상센터의 전담전문과 또는 지원전문과에 성형외과가 포함돼 중증외상환자가 신속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법령 개정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학회는 "앞으로 학술대회의 국제화에 집중하고 세계 성형외과학 발전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나가는 학술단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성형외과-두개안면성형외과-외상학회 "포괄적 협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서울성모 민창기 교수,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