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3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용익 이사장, 한-덴마크 보건의료 간담회 참석
"커뮤니티케어 선험국으로 고령화 방향성 등 논의"
[ 2019년 05월 21일 17시 35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커뮤니티케어를 선제적으로 적용한 국가로 알려진 덴마크와 고령화 관련 논의가 이어졌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21일 덴마크 메리 왕세자비(Crown Princess Mary)가 주관하는 한-덴마크 보건의료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한-덴마크 수교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공식 방문한 프레데릭 왕세자 내외의 방한 일정 중, 덴마크 보건산업의 홍보대사인 메리 왕세자비 주관으로 진행됐다.


이번 간담회에는 왕세자비를 비롯한 덴마크측 보건부, 의약청, 보건산업진흥원, 경제연합회 및 기업사절단이 참여했다.


우리나라에서는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 정춘숙 의원, 보건복지부 배병준 실장 등 한국 보건의료 관계자 및 전문가 등이 참석해 양국의 고령화 문제 및 이에 대한 대응 정책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덴마크는 일찍이 노인이 자기결정에 의해 보다 오랫동안 지역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커뮤니티케어(Community Care)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우수사례로 꼽히고 있다.


현재 활발하게 커뮤니티케어 정책을 추진 중인 일본도 덴마크 모델을 벤치마킹했고 우리 정부도 이를 추진 중인 바 덴마크의 경험 공유는 한국 노인보건복지 정책 수립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유례없이 빠른 속도로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한국은 2017년에 노인인구가 전체인구의 14%를 넘는 고령사회로 진입하였고, 2026년에는 노인인구가 20% 이상을 차지하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노인인구 증가에 따른 돌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기본계획’을 세워 2025년까지 커뮤니티케어 기반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은 “덴마크의 선진적 사회복지제도 운영 경험 노하우와 한국의 ICT기술 및 건강보험‧노인장기요양보험 운영 경험의 지혜를 모은다면 고령사회의 문제를 대처하는 효과적인 해결방안을 도출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덴마크 관계자는 “이번 한-덴마크 보건의료 간담회를 통해 양국이 고령사회 문제를 공동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활발한 교류와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아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