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초음파로 인슐린 분비 촉진 가능"
미국 조지 워싱턴대학 연구팀
[ 2019년 05월 21일 10시 02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초음파를 이용한 당뇨병 치료 가능성을 보여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조지 워싱턴대학 치료 초음파 연구실(Therapeutic Ultrasound Laboratory)의 타니아 싱 교수 연구팀은 초음파로 췌장 베타세포의 인슐린 생산을 촉진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8일 보도했다.
 

초음파를 이용해 필요에 따라 인슐린의 분비를 자극할 수 있다는 사실이 쥐 실험 결과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쥐의 복부 위에 설치한 납작한 비집속 초음파 변환기(unfocused ultrasonic transducer)로 췌장을 초음파 펄스(pulse)에 노출시켰다.

 

그 후 쥐의 혈액샘플을 채취해 혈중 인슐린 수치를 측정한 결과 실험 전보다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초음파 노출로 인한 췌장 또는 주위 기관의 손상은 발견할 수 없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인슐린이 증가했는데도 그에 상응하는 혈당 강하는 나타나지 않았다면서 이 문제는 앞으로 더 연구해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질병 진단에 사용되는 초음파는 그 기술이 발전해 신장 결석 치료에도 사용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파킨슨병 치료를 위한 임상시험도 시도되고 있다. 당뇨병 치료 가능성이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연구결과는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열린 미국 음향학회(Acoustical Society of America) 제177차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인슐린이 분비되는 췌장
인슐린이 분비되는 췌장[출처: 서울아산병원]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