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브란스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1주 근무 1주 오프'
정은주 교수 "1인당 환자 25명 담당, 사고 발생시 최종 책임 교수지만 더 연구 필요"
[ 2019년 05월 18일 05시 54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세브란스병원이 시행 중인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운영 현황이 일부 공개됐다. 근무형태는 1주일 근무, 1주일 오프를 기본으로 한다. 입원전담의 1인당 환자는 25명정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논란이 된 병원 내 환자와 관련한 사건·사고의 최종 책임에 대해서는 담당 교수라는 견해도 제시됐지만, 외국에서도 해당 부분에 대한 결론이 나오지 않은 만큼 논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다.
 
17일 경상북도 경주시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대한외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정은주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사진]는 현재 세브란스병원이 시행 중인 외과 입원전담전문의에 대해 설명했다.
 
 
세브란스병원 외과 입원전담전문의는 ‘1주 근무-1주 오프’로 운영되고 있다. 1일 근무시간은 12시간이고, 2개 병동 69개 병상에서 입원전담전문의 2인이 각각 25명의 환자를 관리한다.
 
주요 업무는 상처관리, 식이 및 영양관리, 통증관리, 병동 처치 및 시술, 합병증의 조기 진단 및 처치 등이다.
 
지난해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이 실시한 ‘입원전담전문의에게 묻는다’ 설문조사에서 입원전담전문의들이 꼽았던 장점인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일과 삶의 균형)’이 실현되고 있는 모습이다.
 
정 교수는 “전공의 수 등 각 병원이 처한 상황에 따라 내용은 달라질 수 있으나, 세브란스병원에서는 전문의 1명당 25명의 환자를 보고 주 7일 입원전담전문의 순환근무, 전문의 2인의 병동 상주 등을 중심으로 외과 입원전담전문의를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세브란스병원은 지난 14일 “외과 입원전담전문의를 확대 운영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5월 위장관외과와 대장항문외과에 3명의 외과 전문의로 시작한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는 올해 외과 입원전담전문의가 7명 확보됨에 따라 간담췌외과와 이식외과 병동 등으로 확대될 계획이다.
 
서울아산병원 교수들 잇단 질의···"진료 프로토콜 마련 중요"
 
한편, 이날 워크숍에 참석한 서울아산병원 교수들은 외과 입원전담전문의와 관련해 열띤 질문을 이어갔다. 특히 서울아산병원 외과 입원전담전문의는 세브란스병원에 비해 운영기간이 짧기 때문에 간호사와 소통문제, 환자에 대한 책임소재 등에 대해 문의했다.
 
정 교수는 간호사와의 소통에 대해 “정례적인 상견례 등 따로 시간을 마련하지는 않는다”며 “업무 분담과 함께 특히 ‘진료 프로토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료 프로토콜은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를 하기 위한 기본적인 준비다. 사람이 바뀌어도 유지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환자 안전과 관련한 책임소재에 대해서는 “환자에 대한 최종 책임은 교수에게 있다”면서도 “병동에 관리 문제가 있다면 입원전담전문의에게도 일부 책임이 있는데, 사실 이 부분은 외국에서도 명확히 정리돼 있지 않은 만큼 앞으로 정립해나가야 할 부분”이라고 답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세브란스병원,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7명 확보
입원전담전문의 처우 등 개선···2020년 본사업 전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