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06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쁨병원, 서혜부 탈장수술 1만7000례 돌파
[ 2019년 05월 16일 11시 21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기쁨병원이 서혜부 탈장수술 17000례를 돌파했다. 16000례를 달성한지 4개월만이다.
 
기쁨병원은 매년 평균 2000여건의 서혜부 탈장 수술을 시행하고 있는데 지난해에는 3000여건으로 1000건 가까이 증가했다. 올해도 이미 4개월 만에 1000건이 넘는 수술을 시행했다.
 
기쁨병원을 이끌고 있는 강윤식 원장은 국내 최초로 탈장전문센터를 개설한 인물이다. 그는 새로운 무인공망 수술인 강윤식 탈장수술을 개발해 호평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의사(醫思)TV’를 개설해 탈장, 치질 등 건강의학지식을 전파하고 있다.
 
기쁨병원의 탈장수술 건수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은 최근 들어 인공망 부작용 사례가 늘면서 무인공망 수술을 찾는 사람이 많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국내 대부분의 병원에서 시행되고 있는 인공망 탈장수술은 탈장부위에 그물모양의 인공망을 덧대는 방법이다.
 
문제는 인공망을 사용할 경우 수술 후 만성통증이 동반되기 쉽고 감염이나 협착, 유착으로 인해 천공 등의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최근에는 인공망이 자가면역질환까지 유발한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되고 있다. 또한 10%에 달하는 높은 재발률도 큰 골칫거리다.
 
이 같은 이유로 FDA도 탈장수술에 사용되는 인공망에 대해 3차례 경고한 바 있다. 미국이나 캐나다 등에서는 인공망 탈장수술 부작용에 대한 집단소송 사태까지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기쁨병원 탈장 수술이 주목받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강윤식 원장이 개발한 강윤식 탈장수술은 인공망을 아예 사용하지 않는다.
 
때문에 인공망 후유증도 없으며 재발률도 0%대로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 또한 국소 마취로 수술이 진행되기 때문에 연세가 많거나 지병이 있어도 안전하게 받을 수 있다.
 
이 같은 장점 때문에 국내는 물론 해외 탈장 환자들도 꾸준히 기쁨병원을 찾고 있다. 현재까지 25개 국가에서 360명의 환자가 수술을 받았다.
 
강윤식 원장은 인공망 없이 수술하는 것이 까다롭고 복잡하기는 하지만 환자를 위해 꼭 필요한 방법이기 때문에 개발해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복지정책관 고득영·인구아동정책관 최종균·노인정책과장 양동교
이대용 교수(중앙대병원 소아청소년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 우수논문상'수상
류광희·백병준 교수(순천향천안병원), 대한이비인후과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김숙영 교수(을지대 간호대학), 직업건강협회 회장 취임
서울시의사회 봉사단, 신한은행 굿커넥트 공모전 4000만원
곽호신 박사(국립암센터 희귀암센터), 대한뇌종양학회 최우수 논문상
국민건강보험공단 장수목 부산경남지역본부장·서명철 인천경기지역본부장·김남훈 요양기획실장 外
경희대학교병원 내과 입원전담전문의
고대 37년 근속 김명신씨,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이승원 교수(순천향부천병원 이비인후과), 국제학술지 후두경 7월호 '표지 논문’
김영진 한독 회장, 독일 정부 '십자공로훈장'
분당서울대병원 이재호 폐센터장·김기정 척추센터장·강성범 외과과장·김정훈 이비인후과장外
이동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12회 LG화학 미래의학자상
김세혁 교수(아주대병원 신경외과) 대한뇌종양학회 회장 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