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20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스피린 장기 복용, 드물지만 뇌출혈 위험↑"
[ 2019년 05월 14일 13시 00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심장병이나 뇌졸중 병력이 없는 사람이 예방 목적으로 저용량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하면 복용하지 않는 사람보다 뇌출혈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만 창궁(長庚)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리멍 박사 연구팀이 심장병 또는 뇌졸중 병력이 없는 13만여 명(42~74세)이 대상이 된 13건의 임상시험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13일 보도했다.
 

예방 목적으로 저용량(75~100mg) 아스피린을 복용한 사람은 뇌출혈 발생률이 0.63%, 복용하지 않은 사람은 0.46%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는 아스피린을 복용한 사람이 복용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 뇌출혈이 1천명당 2명 더 발생하는 것으로 절대적인 위험은 매우 낮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그러나 아스피린을 복용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서는 뇌출혈 발생률이 37% 높은 것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그중에서도 아시아인 또는 체질량지수(BMI: 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가 25 이하인 사람이 뇌출혈 위험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스피린은 항혈소판제로 출혈이 발생했을 때 혈액을 응고시키는 혈소판 기능을 억제하기 때문에 내출혈 위험이 따른다.
 

연구팀은 이 연구에서 뇌 이외의 다른 부위의 내출혈 위험은 살펴보지 않았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미국 어센션 헬스케어(Ascension Healthcare)의 심장병 전문의 새뮤얼 원 박사는 아스피린에 의한 내출혈은 위장관에서 흔히 발생하지만, 뇌에서 발생하는 뇌내출혈이 가장 위험하다고 말했다.
 

"혈소판이 동맥 내막에 달라붙어 혈전을 촉진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 아스피린이 권장되고 있지만, 뇌출혈의 위험이 있다면 득에 비해 실이 너무 크다"고 그는 지적했다.
 

미국 심장학회(AHA)와 심장병학회(ACC)는 지난 3월 아스피린 처방지침을 바꿔 심장병이 있거나 심장병 위험이 큰 노인들에게는 아스피린을 예방용으로 처방하지 말도록 했다.
 

이 새로운 지침 작성에 참여한 존스 홉킨스대학의 심장병 전문의 로저 블루먼털 박사는 심혈관질환이 없는 사람의 경우 아스피린 처방에 매우 신중해야 한다면서 그보다는 생활습관을 바꾸고 혈압과 혈중 콜레스테롤을 관리하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 저널 신경학(JAMA Neurology) 최신호(5월 13일 자)에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충남대병원 김지연 진료처장 서리·최승원 기획조정실장·복수경 교육수련실장 外
신승한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2019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생애 첫 연구사업
국립중앙의료원 손민수 과장, 대한정형외과초음파학회 '최우수 학술상'
박능화 교수(울산대병원 내과), 제22회 울산의사대상
김인애 교수(건국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 내과), 2019 대한결핵및호흡기학회 우수 초록상
부산영도병원 재활치료센터, KPNFA 전국학술대회 우수논문상
김상표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대표이사, 대통령 표창
김진홍 GSK 마켓액세스팀장, 식약처장 표창
김익화 前 경희의료원 행정본부장 장녀
김은철 前 한양대구리병원 운영지원국 선임부장 장남
박종배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산학협력단장
대한정형외과초음파학회 회장 고상훈(울산대 의대)·학술위원장 박형빈(경상대 의대)·총무 손민수(국립중앙의료원) 취임
옥철호 교수(고신대복음병원 호흡기내과), 부산시의사회 사회봉사상
홍윤정 교수(의정부성모병원 신경과), 대한치매학회 2019 우수논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