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7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치매 前단계는 '자살' 치매 말기는 '사고사'
삼성서울 홍진표 교수팀, 인지장애 환자 1만169명 추적관찰 결과 발표
[ 2019년 04월 30일 11시 19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치매 전(前) 단계인 경도인지장애 초기에는 자살 가능성이, 치매 말기에는 사고사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관심을 모은다.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홍진표 교수 연구팀은 지난 2005년부터 2016년까지 12년간 노인성 치매임상연구센터(Clinical Research Center for Dementia of Korea, CREDOS)에서 모집한 인지장애 환자 1만169명의 사인을 추적 관찰했다.
 

홍 교수팀은 성별, 나이, 직업 유무, 교육 기간과 같은 인구학적 특징과 인지 장애 질환 중증도 등 다양한 분류 별 인지 장애를 앓고 있는 고령 환자들의 사망 원인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인구학적 특징으로 자살 환자들이 사고사 환자들과 비교해 연구 등록 시점에 나이가 비교적 젊었고 인지 장애 정도가 낮았으며, 교육 기간이 짧았고 취직 상태인 경우가 더 많았다.
 

인지 장애 중증도로 비교하면 중증도가 높아질수록 자살률이 낮아졌다.
 

하지만 낮아지는 폭이 크지는 않았는데 사고사 비율은 중증도와 동일하게 높아졌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인지장애 환자들의 자살률은 사고사율에 비해 비교적 낮았는데 자살 시도 시 인지 능력 한계가 자살계획 이행에 방해가 되기 때문이다.
 

자살률은 인지장애 진단 초기에 가장 높았는데 이는 최근 1년 이내 암 진단 받은 비교적 젊은 환자들이 자살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와 유사하다.
 

초기 인지 장애 환자와 암환자들 모두 기능 장애 발생과 자율성이 떨어짐에 따라좌절감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중증 환자들의 경우 운동력, 상황 판단력, 단기 기억력이 악화돼 사고사가 증가했다. 이는 신경인지 손상에 따라 인지장애 환자의 사인이 달라질 수 있음을 의미한다.
 

사고사 위험 요소 중 나이는 경증, 중증 인지장애 환자 모두에게 치명적인 위험 요인이었는데 경도 인지장애 환자의 사고 사망률은 1년마다 3.63배 늘어났다.
 

결국 병의 초기 단계부터 사고에 대한 잠재적 위험성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홍진표 교수는 “우리 사회가 고령사회로 진입하면서 웰다잉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며 “갑작스런 죽음을 예방하기 위해선 인지장애 정도 평가때 시기별 사망 사고 예방 전략 및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Alzheimer’ s Research & Therapy’ 최근호에 게재됐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고령화시대 난청 증가, 치매 발병 연관성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전공의 투쟁기금 1000만원
강보승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의료기기심사부장 이정림
데일리메디 접속자 폭증 사이트 지체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윤재호 교수, 빅데이터 활용 경진대회 최우수상
정종현 교수(성빈센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이사장 취임
하승현 과장(명지성모병원 신경과), 서울특별시장 표창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한전공의협의회 투쟁 후원기금 1000만원
김성곤 교수(양산부산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제알코올중독생의학연구학회 차기 회장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최원준 건양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모친상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