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3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중앙의료원, 멍에 극복 위한 '미래기획단' 발족
국가중앙센터 구축·진료기획·교육병원 전환 TFT
[ 2019년 04월 25일 17시 00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지난해 대리수술·불법 의약품 구매 및 투약·외과 전공의 이탈 등 악재가 끊이지 않았던 국립중앙의료원(이하 NMC)이 공공부문 활성화를 위해 시동을 건다.
 
이를 위해 NMC는 미래기획단 TFT를 구성하고, 산하에 국가중앙센터 구축·진료기획·교육병원 전환 TFT 등을 조직했다.
 
NMC는 25일 공공보건의료 체계와 체제 강화를 목표로 한 미래기획단 TFT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미래기획단 TFT는 정기현 원장을 단장으로 하고, 국가중앙센터구축·진료기획·교육병원전환·새병원건립·시스템혁신 TFT 등으로 구성된다.
 
여기에는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와 총괄지원본부도 포함된다.
 
또 NMC 미래기획단은 보건복지부 용역으로 ‘환경분석 및 조직진단’을 받고, 이를 바탕으로 연내에 공공보건의료체계 총괄기관으로서 수행해야 할 역할과 기능에 대한 실행계획 및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세부 계획에는 ▲NMC 대내외 경영환경 분석 ▲내부역량 진단 ▲조직문화 진단 및 분석 ▲비전 및 중장기 발전전략 수립 ▲추진전략과제 도출 및 실행방안 ▲중장기 재무관리 추정 등이 포함된다.
 
정기현 원장은 “필수의료서비스의 국가 책임과 공공보건의료의 새로운 비전이 수립돼 NMC도 변화와 혁신이 필요한 때”라며 “미래기획단은 NMC가 제 자리를 찾아 공공부문 활성화를 선도하는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청사진을 마련하고, 실천에 옮길 것”이라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리수술 오명 등 신뢰 회복 절치부심 국립중앙의료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