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8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대집號 의협 1년 평가 도래···의료일원화 등 핫이슈
이달 28일 취임 후 첫 정기대의원총회 개최···의협회장 선거 결선투표제 도입 등
[ 2019년 04월 25일 15시 45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의 취임 후 첫 번째로 개최되는 의협 정기대의원총회의 주요 쟁점 사안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해 개최됐던 임시대의원총회에서 질책보다는 ‘한 번 더 믿어보자’며 최대집 회장에 힘을 실어줬지만 이제 취임 1년이 지난 만큼 그간의 성과에 대한 평가가 예정돼 있기 때문이다.
 

의협은 오는 4월28일 더케이서울 호텔에서 제71차 정기대의원총회를 개최한다.
 

이번에 다뤄질 주요 안건은 ▲회원 특별 의견조회 기획안 ▲상근이사 및 이사 수 증원 ▲공제회 기금의 의협 회관 신축 기금 편입 ▲의협회장 선거에 결선투표제 도입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회원 특별 의견조회 기획안은 정관개정 사항인 회원투표제 도입과는 달리 안건으로 상정된다.
 

의협이 투쟁이나 집단행동 등 중요 사안을 결정할 때 회원들에게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이는 회원투표제 도입과는 다르지만 대의원들의 반대에 부딪힐 가능성도 있다. 대의원들이 회원투표제의 이전 단계인 것으로 판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회원투표라고 하면 대의원들이 오해할 수 있는 면이 있다. 안건의 정확한 명칭은 ‘회원 특별 의견조회 기획안’이다”라며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의 출범으로 향후 투쟁에 대한 설계를 해나갈텐데 이번 안건이 하나의 수단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근이사 및 이사 수의 증원 문제는 정관 개정 사안으로 재적 대의원 3분의 2가 출석해서 3분의 2 이상 동의가 있어야 한다.
 

회장선거에서 결선투표제를 도입하는 안건 역시 분과 토의를 통해 결선투표 대상을 1차 투표 1,2위로 할지 1,2,3위로 할지 구체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투쟁 평가와 함께 문재인케어 저지 및 의료전달체계 확립 등 점검

정총에서 진행될 감사에서는 의협이 그동안 진행해온 투쟁의 성과에 대한 문제 제기가 이뤄질 예정이다.

실제로 지난 시도의사회 정총에서는 의협이 지향하고 있는 투쟁보다는 협상이 필요하다는 일부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이번 정총에서도 최대집 회장이 그동안 투쟁을 앞세웠던 만큼 성과를 이뤘는지 여부가 관심사가 될 전망이다.
 

우선 의협 감사단은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에 대한 의협 대응과 함께 의료전달체계 확립에 대한 정확한 입장 부재 등의 문제를 지적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명 문재인케어로 불리는 정부의 건보 보장성 강화정책을 저지하기로 했음에도 의협이 MRI 급여화, 초음파 급여화 등을 제대로 막지 못했고, 지난 집행부에서 무산된 의료전달체계 개선과 관련해서도 노력이 부족했다는 것이다.
 

이에 의협 집행부 역시 지난 1년의 성과와 함께 향후 투쟁 방향에 대해 대의원들을 설득할 방침이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대의원들이 회무에 있어 미흡했던 면은 채찍질을 하고 잘한 면은 북돋워줄 것으로 생각한다”며 “대의원들의 많은 지지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중단된 의료계와 한의계의 의료일원화 과정에 대한 보고도 이뤄질 전망이다.
 

의협은 의료일원화를 협의하는 의한정협의체 불참을 포함해 대정부 협상 전면 중단을 선언한 뒤 의료일원화를 위해 ▲한의대 폐지 ▲기존 면허자 유지 등을 전제 조건으로 내걸었다.
 

이후 보건복지부가 의대와 한의대 간 교육일원화 논의를 위한 위원회를 발족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다시 의료일원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박종혁 대변인은 “한방대책특별위원회에서 의료일원화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해왔고 이번 정총에서 보고는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교육일원화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협 강경투쟁은 전투에서 이기고 전쟁서 지는 '우(愚)'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성길 전남대병원 상임감사, 병원 발전후원금 1000만원
질병관리본부 김건훈 예방접종관리과장·김일영 만성질환예방과장 外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
김동훈 오포의원 원장·정광태 정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