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1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상급종합병원에서 유효기간 지난 '수액' 투여
4개월 지난 제품 환아 부모가 발견, 병원 “징계委 개최 예정”
[ 2019년 04월 25일 12시 17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서울 소재 某 상급종합병원에서 유효기간이 지난 수액을 환아에게 투여해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해당 병원 등에 따르면 서울 소재 상급종병은 지난 3월14일 응급실을 경유해 입원한 A환아에게 유통기간이 4개월 지난 수액을 투여했다. 해당 사실은 A환아 엄마가 발견해 간호사에게 알렸는데, 유효기간은 2018년 11월 3일이었다.
 
이후 사실을 인지한 간호사는 주치의에게 통보함과 동시에 정상적인 수액으로 교체했다.
 
하지만 A환아 가족은 병원 측이 제대로 된 후속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은 문제가 된 수액에 대해 균 배양검사를 포함한 안전성 여부를 검사했고, 폐렴으로 입원한 A환아의 건강에 대해서 문제없이 퇴원이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또 수액을 주사한 간호사 등 관련자에 대해서는 징계위원회 결과를 통해 징계할 방침이다.
 
병원 관계자는 “유효기간이 지난 수액을 주사한게 맞는다”며 “수요가 적고, 전해질 구성비 등 소아용 수액의 유통기간이 짧다보니 일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후 균 배양검사를 통해 음성으로 나왔고, 안전성 여부도 점검했다”며 “해당 건에 대한 원인을 조사해 관련자들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고, 결과에 따라 징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적정진료위원회 등을 통해 해당 사안을 논의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가족과의 대화에도 나선다.
 
병원 관계자는 “병원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의사들로 구성된 적정진료위원회에서 한 달에 한 번 모여 논의를 한다. 이 때문에 환아 가족이 ‘한 달 간 대책이 없었다’고 비판한 것 같다"고 말하면서 "대화를 이어 가겠다”고 답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작년 연말 수액···신년 초에는 근육주사 환자 '사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재화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장녀
대한의사협회 간호제도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상운·간사 박진규 外
대한의사협회 이인식 정보통신이사(건국대병원 재활의학과)
이영상 박사(정형외과), 분당제생병원 제9대 병원장
김선현 교수(국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이은아 원장(헤븐리병원), 대한신경과의사회장 연임
이규일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녀
종근당고촌재단,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희망멘토링 부문 보건복지부장관상
삼일제약 티어실원스, 디지털 인공지능(AI) 솔루션 분야 '대상'
제1회 윤광열 약학공로상, 서울대 약대 이상섭 명예교수-제12회 윤광열 약학상, 한양대 약대 최한곤 교수
김광준 교수(중앙대병원 산부인과), 제14회 임산부의 날 국무총리 표창
김재중 서울아산병원 교육부원장 모친상-정혜림 강북삼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시모상
류혜경 서광병원장·류경주 경영원장·류상욱 정형외과 원장·류상완 순천성가롤로병원 흉부외과 과장 모친상
박영철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