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亞 최초 유전체 표준물질 개발 대한민국
표준과학연구원·서울대, 한국인 염기서열 정보 DB 구축···"수출 등 기대"
[ 2019년 04월 24일 18시 53분 ]
 
왼쪽부터 서울대 성주헌 교수, KRISS 배영경 선임연구원, 양인철 책임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유전체 분석의 정확도를 높이는 표준물질이 아시아 국가 중 한국에서 처음 개발됐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 원장 박상열)과 서울대학교(총장 오세정) 연구팀은 한국인 유전체 표준물질을 개발하고, 이에 해당하는 염기서열 정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유전체 표준물질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시 검사기관의 정확도를 평가하는 지표로 사용된다. 정량적인 DNA 양은 물론, 정성적인 염기서열 정보까지 제공한다는 장점이 있다. 
 
NGS는 염기서열 데이터 생산량 증대를 위해 유전체 염기서열 분석법을 대규모로 병렬화한 방법으로, 유전체 분석 비용을 크게 낮춘다.
 
이번 연구에서 KRISS와 서울대 연구팀은 한국인의 독자적인 DNA 물질을 표준화해 유전체 표준물질을 개발했다. 한국인의 세포에서 DNA를 추출해 최상위 기술로 분석·인증한 것이다.
 
한국인 유전체 표준물질이 개발되면서 국내 업체들은 전량 수입해서 쓰던 미국표준기술연구소(NIST)의 서양인 유전체 표준물질에 의존하지 않게 됐다.
 
이번 개발 물질은 NIST보다 약 70% 저렴한데다 인증된 염기서열 정보가 30% 이상 많아 국내 유전체 분석에 대한 신뢰를 한 단계 올리고 수출 범위도 늘릴 것으로 기대된다.
 
배영경 KRISS 선임연구원은 “한국인 유전체 표준물질은 국내 연구진이 개발하여 세계적으로도 인정받고 있는 ‘한국인 표준 유전체 지도’를 제공받아 기존 표준물질보다 인증 범위가 크다”며 “한국인은 물론 아시아인의 유전체 분석 결과까지 보다 정확해질 것”이라고 했다.
 
성주헌 서울대학교 교수는 “한국인에게 적합한 예방법이나 치료법 개발을 위해서는 한국인의 유전체 데이터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기술은 국내 업체들의 유전체 검사 능력을 향상시켜 한국인을 위한 맞춤형 진단이 가능토록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 및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의 ‘한국인 표준 게놈지도 작성: 유전체 대동여지도 사업’에서 지원받아 진행됐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길병원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 부원장 김우경 교수(신경외과)
채강희 전공의(울산대병원 내과), 유럽기관지내시경 및 중재호흡기학회 우수초록상
녹색병원, 대한신장학회 인공신장실 우수 의료기관
김호철 경희한의대 교수, 세계중의약학회연합회 중약자산학회 부회장
노영호 전임의(제주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연제상
보령바이오파마, 개발2본부장 전용관 전무(전북의대) 영입
장선문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이충렬 중앙윤리위원회 대변인
정민경 교수(이대목동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젊은 연구자상'
정활림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아내분비학회 신진연구자상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범석(서울대병원)·머크학술상 송창훈(분당서울대병원) 外
김기환 교수(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오두영 동성제약 이사 모친상
이일세 이일세내과 원장 장모상
변영임 분당서울대병원 수간호사 별세-변형규 대한의사협회 보험이사 누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