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5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권준수 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 "책임은 우리 사회"
진주 방화 살인사건 관련 정신질환자 관리 부실 등 비판, "사법입원제 도입 필요"
[ 2019년 04월 22일 13시 35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경상남도 진주시에서 발생한 방화·흉기 등 논란의 책임이 정신질환자를 제대로 돌보지 못한 우리 사회에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어 지난달 임시국회에서 보류된 사법입원제를 통과시켜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권준수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윤일규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은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진주 방화 살인사건 책임은 중증정신질환자 관리체계를 갖추지 못 한 우리 사회에 있다”고 주장했다.
 
권 이사장은 “사건이 발생하기 수일 전에도 경찰에 신고가 접수됐으나,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현 체계 하에서는 경찰관이 단독으로 정신질환자 진단 및 보호를 신청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피의자의 형 안 모씨가 증상이 악화된 피의자 입원을 위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현행법 보호의무자 입원과 응급입원·행정입원 등 모두 작동하지 않았다”며 “현행 강제입원 절차는 지나치게 까다롭고 위기상황에 적절하게 작동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지난달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외래치료지원제도 실효성과 사법입원제도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도 나왔다.
 
권 이사장은 “외래치료지원제로 환자 존재를 알리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며 “환자가 거부하면 외래치료를 강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사법입원제를 포함 정신건강복지법 개정안을 발의한 윤일규 의원은 “임세원 교수 사건 이후 개정안이 복지위원회에 계류 중”이라며 “정신질환자가 필요할 때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법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의원이 발의한 정신건강복지법 개정안은 보호의무자 제도를 폐지하고, 후견인에 의한 강제입원을 가능케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후견인 조항’을 신설해 정신질환자가 후견인을 지정하고, 그 사람에 의한 비자의입원만을 인정하는 것이 요체다. 비자의입원에 대한 판단은 가정법원이 한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진주 방화살인범 조현병 가능성···관련법 국회서 ‘무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홍주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장 취임
심평원 배경숙 인재경영실장·김민선 급여정보개발단장 外
아스트라제네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1000만원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진윤태 교수(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염증성장질환학회 회장 취임
장영준 의료법인 메디피아 이사장 장모상
권덕주 효산의료재단 안양샘병원장 모친상
정형근 정형근내과의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