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8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회사 성공신화 만든 서울대병원 '600억 이익'
이지케어텍 코스닥 상장 후 주가 급등 차익 실현···1년간 매매 원천봉쇄
[ 2019년 04월 20일 06시 53분 ]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서울대학교병원이 자회사인 이지케어텍 상장으로 600억원이 넘는 이익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지케어텍의 최대 주주인 만큼 서울대병원이 보유한 주식은 1년 동안 보호예수로 묶여 있어 당장의 차익은 누릴 수 없는 상황이다.
 
데일리메디가 19일 이지케어텍 종가를 기준으로 서울대병원의 주가를 분석한 결과, 무려 600억원 이상의 차익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지케어텍이 지난 달 22일 상장된 점을 감안하면 한 달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수 백억원의 차익이 실현된 셈이다.
 
서울대학교병원이 보유한 이지케어텍 주식은 2245611주로, 지분율이 35.16%에 달한다. 상장 전에는 44.57%였지만 주식시장 진출 과정에서 일부 매도하며 지분율이 줄었다.
 
19일 이지케어텍 종가인 2만7800원으로 추산하면 현재 서울대병원의 주식 가치는 624억2700만원에 달한다.
 
상장 전 액면가 500원으로 환산한 가치가 112280만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차익만 무려 610억원이 넘는다.
 
계속되는 헬스커넥트의 부진으로 자회사 투자에 대한 회의론이 팽배한 상황에서 이지케어텍의 성공적 상장을 통해 그동안의 우려를 단숨에 불식시켰다는 평가다.
 
실제 이지케어텍은 상장 첫날 상한가를 기록하며 화려하게 출발했다. 공모가 기준으로는 무려 160% 상승하며 돌풍을 알렸다.
 
이지케어텍 주가는 지난달 22일 주식시장 개장과 동시에 시초가 24600원으로 출발했고, 불과 6분 만에 상한가인 31950원으로 뛰어 오르며 이 가격으로 마감됐다.
 
이후 일부 조정을 거치면서 현재 27000~28000원 선에 주가가 형성돼 있는 상황이다.
 
600억원이 넘는 차익이 발생했지만 아직은 손을 댈 수 없는 돈이다. 최대주주의 경우 의무보호예수 조치에 따라 1년 간 주식거래가 전면 금지된다.
 
의무보호예수는 투자자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대주주 지분 등을 일정기간 동안 매각하지 못하게 하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증권거래소의 경우 6개월, 코스닥시장은 등록 후 2년간 증권예탁원에 의무보호예수하고 1년이 경과한 경우 매월마다 5/100에 상당하는 부분까지 반환해 매각이 가능하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장애인 차별 장벽 허물기’ 솔선수범 서울대병원
장외 고공행진 이지케어텍···첫 주가 초미 관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성길 전남대병원 상임감사, 병원 발전후원금 1000만원
질병관리본부 김건훈 예방접종관리과장·김일영 만성질환예방과장 外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
김동훈 오포의원 원장·정광태 정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