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중앙의료원 위상 급락 원인, 정부 탓"
[ 2019년 04월 18일 05시 35분 ]
지난해 대리수술 등으로 국립중앙의료원(NMC)이 홍역을 앓은 가운데, 일련의 사태를 지켜본 의료계 고위 A인사가 "NMC 위상이 급락한 것은 정부의 탓"이라는 주장을 제기해 그 배경에 관심.
 
A씨는 "지난 1958년 준공된 NMC는 우리나라 의료의 자랑이었다. NMC 전공의들은 우리나라 최고 수재로 꼽혔고 NMC에서 교육 받는 것 자체만으로도 자부심을 느끼던 시절이 있었는데, 지금 위상이 훼손된 부분은 정부 책임이 크다"고 비판. 이어 "NMC는 정부가 100% 관리한 곳"이라며 "대리수술 등의 논란뿐만 아니라 건물 및 시설 노후화 등으로 예전 영광의 빛이 많이 바랬다"고 지적.
 
A씨는 "인력을 비롯해 병원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정부의 책임이 크다"며 "사립병원들도 운영진이 잘 못하면 몰락하는 것은 한 순간"이라고 강조.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