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8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아산병원 "말기 췌장암, 포기하지 마세요"
김송철·류백렬 교수팀 "항암치료 효과 입증, 조기수술과 생존기간 동등"
[ 2019년 04월 17일 15시 45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수술이 어려울 만큼 늦게 췌장암을 발견하더라도 적극적 항암치료를 받으면 조기수술 받은 환자만큼 생존기간을 늘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국소 진행성 췌장암 치료에서 항암치료 효과가 크지 않다고 알려져 있었던 만큼 주목할 만한 결과다.


김송철 서울아산병원 간담도췌외과 교수팀은 수술이 힘든 췌장암 환자들에게 먼저 항암치료를 한 후 수술로 암을 절제한 결과, 조기수술 결과와 대등한 평균 생존기간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연구팀은 2005년부터 2017년까지 서울아산병원에서 폴피리녹스와 젬시타빈 기반 항암요법으로 항암치료 후 수술을 받은 국소 진행성 췌장암 환자 135명을 분석했다.


국소 진행성 췌장암 환자는 암이 주변 림프절, 혈관 등으로 침범해 수술이 힘든 경우를 뜻한다.


초기 췌장암 수술을 한 환자의 평균 생존기간은 보통 24~28개월로 알려져 있으며, 이번 연구에서 항암치료 후 수술한 환자의 경우 항암치료 시작 시점 기준으로 29.7개월 생존했다.


같은 기간 동안 국소 진행성 췌장암으로 진단됐지만 항암치료를 시행하지 않고 바로 수술을 받은 359명의 환자들은 수술 후 평균 17.1개월 생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항암치료 후 수술을 받은 환자들이 수술만 받은 환자보다 약 1.7배 오래 생존했다는 얘기다.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도 항암치료 후 수술을 받은 환자들이 훨씬 적었다. 곧바로 수술을 받은 국소 진행성 췌장암 환자 중 약 38%, 항암치료 후 수술을 받은 환자의 경우 약 27%에서 합병증이 발생했다.


류백렬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사진]는 “암이 진행돼 바로 수술을 받을 수 없던 췌장암 환자들도 포기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항암 치료에 임하면 생존 기간이 늘어날 수 있다는 사실이 이번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고 말했다.


김송철 서울아산병원 간담도췌외과 교수도 “이번 연구로 발견 시기와 상관없이 적절한 치료 후 췌장암을 수술하게 되면, 다른 암에 비해 치료가 특히 더 힘든 췌장암의 치료 성공률이 앞으로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Cancers’에 최근 게재됐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췌장암 훨씬 빨리 찾아내는 복합 혈액검사법 개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진원 국제한타바이러스학회 회장(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취임
성빈센트병원 박동춘 교수(산부인과), 한국연구재단 개인연구지원사업
부산부민병원, 정성수 척추센터 의무원장 영입
이관순 한미약품 부회장 딸
현동근 교수(인하대병원 신경외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윤정호 교수(단국대병원 신경외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부안의원→부안내과의원 김윤석 원장
인천나은병원, 대한뇌졸중학회 ‘뇌졸중센터 인증’ 획득
광주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양종수 前 복지부 국장
복지부 감사관 배금주·질병관리본부 생명의과학센터장 김성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사할린 영주귀국동포 성금 307만원
윤동섭 강남세브란스병원장, 서울 강남구 의료관광협회 회장 취임
김환수 제주 한림김안과 원장·김경수 군산 동서병원장 모친상
황대욱 교수(서울아산병원 외과)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