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2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아산병원 "말기 췌장암, 포기하지 마세요"
김송철·류백렬 교수팀 "항암치료 효과 입증, 조기수술과 생존기간 동등"
[ 2019년 04월 17일 15시 45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수술이 어려울 만큼 늦게 췌장암을 발견하더라도 적극적 항암치료를 받으면 조기수술 받은 환자만큼 생존기간을 늘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국소 진행성 췌장암 치료에서 항암치료 효과가 크지 않다고 알려져 있었던 만큼 주목할 만한 결과다.


김송철 서울아산병원 간담도췌외과 교수팀은 수술이 힘든 췌장암 환자들에게 먼저 항암치료를 한 후 수술로 암을 절제한 결과, 조기수술 결과와 대등한 평균 생존기간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연구팀은 2005년부터 2017년까지 서울아산병원에서 폴피리녹스와 젬시타빈 기반 항암요법으로 항암치료 후 수술을 받은 국소 진행성 췌장암 환자 135명을 분석했다.


국소 진행성 췌장암 환자는 암이 주변 림프절, 혈관 등으로 침범해 수술이 힘든 경우를 뜻한다.


초기 췌장암 수술을 한 환자의 평균 생존기간은 보통 24~28개월로 알려져 있으며, 이번 연구에서 항암치료 후 수술한 환자의 경우 항암치료 시작 시점 기준으로 29.7개월 생존했다.


같은 기간 동안 국소 진행성 췌장암으로 진단됐지만 항암치료를 시행하지 않고 바로 수술을 받은 359명의 환자들은 수술 후 평균 17.1개월 생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항암치료 후 수술을 받은 환자들이 수술만 받은 환자보다 약 1.7배 오래 생존했다는 얘기다.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도 항암치료 후 수술을 받은 환자들이 훨씬 적었다. 곧바로 수술을 받은 국소 진행성 췌장암 환자 중 약 38%, 항암치료 후 수술을 받은 환자의 경우 약 27%에서 합병증이 발생했다.


류백렬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사진]는 “암이 진행돼 바로 수술을 받을 수 없던 췌장암 환자들도 포기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항암 치료에 임하면 생존 기간이 늘어날 수 있다는 사실이 이번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고 말했다.


김송철 서울아산병원 간담도췌외과 교수도 “이번 연구로 발견 시기와 상관없이 적절한 치료 후 췌장암을 수술하게 되면, 다른 암에 비해 치료가 특히 더 힘든 췌장암의 치료 성공률이 앞으로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Cancers’에 최근 게재됐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췌장암 훨씬 빨리 찾아내는 복합 혈액검사법 개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