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영설 前 경희대병원장→제약회사 부사장 변신
동아ST, 내분비 신약개발 역량 강화 위해 전격 영입
[ 2019년 04월 17일 12시 03분 ]
[
양보혜 기자] 경희대학교 병원장을 역임한 김영설 박사가 제약회사 임원으로 인생 2막을 설계한다.
 
동아에스티(대표이사 회장 엄대식)는 글로벌 신약으로 도약하는 리딩 컴퍼니 비전 달성을 위해 내분비학 권위자인 김영설 부사장을 영입했다고 17일 밝혔다.
 
김영설 부사장은 경희대학교 의학대학장과 경희대병원장 등을 지냈으며, 대한당뇨병학회 회장 및 대한내분비학회 이사장, 대한비만학회 회장을 역임한 내분비학 전문가다.
 
향후 동아에스티가 개발 중인 내분비 영역 신약개발에 대한 자문역할과 DPP-4 저해기전의 당뇨병치료제 슈가논의 학술 콘텐츠 개발 및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의사 대상 심포지엄 진행 등의 역할을 맡아 신약개발 역량과 의료사업본부의 전문성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동아에스티는 현재 당뇨병치료제 DA-1241을 개발 중이며, 전문의약품 판매담당인 의료사업본부를 고도의 의약정보 전달 역량을 갖춘 서비스 조직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내분비학 전문가인 김영설 부사장 영입으로 내분비 영역 신약개발 역량과 의료사업본부 조직의 전문성 향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 패러다임 급변 속 의학교육 개혁 시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