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작년 외국인 의료관광객이 우리나라서 긁은 카드 ‘5200억’
2017년 대비 38% 증가, 개인병원 67% 늘었지만 종합병원 10% 상승
[ 2019년 04월 09일 05시 26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2018년 국내 외국인 의료관광 시장이 지난 2017년 대비 약 38%가량 성장해 52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드 사용액만을 전제로 봤을 때 이정도이므로 현금 사용액까지 포함하면 더 클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중국·일본인 등을 대상으로 하는 개인 병의원은 약 67%로 상승한 반면, 러시아·카자흐스탄 등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이용객들의 성장세는 약 10%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
 
신한카드·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8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18년 외국인 신용카드 국내 지출액’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인 의료관광 시장은 전년 대비 크게 확대됐다. 의료부문 지출은 총 5206억원으로 전년 대비 38.2%가량 증가했다. 이는 동기간 외국인 국내 신용카드 이용 전체 규모(총 9조 4000억원)가 12.6% 성장한 것을 감안하면 높은 수치다.
 
종별로는 개인 병의원 활약이 두드러졌다. 개인병의원에서 지출은 3256억원으로 전년 대비 67.6% 증가해 상승세를 견인했는데, 중국(2164억원)·일본(410억원) 외국인 지출이 각각 68%·56% 늘었다.
 
종합병원에서는 러시아(495억원)·카자흐스탄(258억원) 외국인 지출이 각각 11%·12% 증가에 그쳐 대조를 이뤘다. 종합병원 총 지출액은 1273억원이고, 이외에도 치과병원(256억원)·약국(219억원)·한의원 및 한약방(104억원) 등이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의료부문 지출 비중이 90%를 상회했다. 서울·인천·경기를 포함한 수도권 의료부문 지출 비중은 92%로, 의료 이외 업종의 평균 수도권 비중(85%)보다 높은 수준을 보였다.
 
특히 외국인의 서울지역 의료부문 지출은 총 4270억원으로, 전년 대비 46% 증가해 수도권 쏠림 현상이 두드러졌다. 이외에도 경기(388억원)·부산(173억원)·인천(137억원)·대구(41억원)·제주(41억원)·경남(25억원)·대전(21억원)·충남(16억원) 등 순이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문케어로 힘든 상황서 '의료한류' 첨병 역할 수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
권효진 삼성서울병원 책임병리사 시부상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