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살·화재 등으로 일산화탄소 중독 환자 늘어"
차용성 원주세브란스 응급의학과 교수
[ 2019년 04월 07일 19시 00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중증환자 최종 치료기관으로서의 지역사회에서 역할을 다하기 위함이었다.”
 
지난해 12월, 강원도 강릉의 한 펜션에서 일산화중독을 일으킨 학생들이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다. 일산화탄소 중독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빠른 고압산소치료가 필수적이었다.

생사를 다투는 긴박한 상황 속에서 골든타임을 지켜낼 수 있었던 이유는 학생들을 치료할 수 있는 의료시설을 갖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과 강릉아산병원이 가까운 거리에 존재했기 때문이었다.
 
말 그대로 아무도 예측할 수 없었던 응급상황에서 응급의료가 빛났던 순간이었다.

또한 이 사건을 통해 고압산소치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이 전국을 통틀어도 손에 꼽을 정도로 적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과 강릉아산병원은 치료시설뿐만 아니라 다년간의 고압산소치료센터 운영 경험을 통해 효과적인 치료를 펼쳤다. 금년 1월 총 7명의 학생들은 사고 한 달 만에 모두 퇴원해 집으로 돌아갔다.
 
당시 치료를 담당했던 응급의학과 차용성 교수는 “두 명 중 한 학생의 경우 퇴원 후 인지기능 일부가 저하되는 지연성 신경학적 합병증을 보여 다시 병원을 방문했고, 추가 고압산소치료 및 재활치료 실시 후 호전돼 현재는 퇴원한 상태”라며 “향후 서울에서 추가적인 인지기능을 향상시키는 재활치료를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이 고압산소치료센터를 운영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차용성 교수는 “중증환자 최종치료기관으로서 지역사회에 부여된 역할을 다하기 위함이었다”고 답했다.
 
차 교수는 “과거에 비해 일산화탄소 중독 환자가 적어졌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잘 알려지지 않아서 그럴 뿐 오히려 늘고 있다. 2002년에는 1년에 40명정도 내원했는데 매년 환자가 30%이상 증가해 현재는 200명 이상이 방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인은 자살 증가 및 화재 현장에서의 중독사고, 산업 현장에서의 사고 발생 등 다양하다. 이 같은 일산화탄소 중독의 유일한 치료방법은 고압산소치료다.
 
차 교수는 “응급의학과에서도 중증환자 증가에 대한 치료시설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고, 비록 수익성은 낮아도 상급종합병원과 권역응급의료센터, 그리고 외상센터 역할을 다하기 위해 경영진에서도 운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병원은 1986년부터 운영해 온 고압산소치료설비를 확대하고 전문장비를 갖춰 2016년 국내에서 유일하게 중증 일산화탄소중독환자 고압산소치료가 365일 24시간 가능한 고압산소치료센터를 개소했다.

"병원 수익 아닌 환자 치료기관으로써의 역할 위해 최선 다하겠다"

"수가 등 낮아 적자여서 간호사·응급구조사 등 필요한데 충원 요청 어려운 실정"
 
그 결과, 지난해에는 개소 2년이 채 되지 않았음에도 6000건을 육박하는 치료건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다른 중증환자의 경우처럼 일산화탄소 중독 또한 빠른 시간 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 고압산소치료시설 또한 재난에 대비하는 정책적 지원이 필수적인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녹록치 않다. 차 교수는 “담당간호사나 응급구조사 등 인력 지원이 있어야 환자 치료 안정성이 보장되는데 알려진 바와 같이 현재의 수익성으로는 인력 충원 등을 병원에 요구하기가 어렵다”며 “운영비나 교육비에 대한 지원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고압산소치료기 가격은 수억 원대인 데 반해 치료 수가는 1회 10만원 정도에 그친다. 이 때문에 강릉 사고 당시 많은 관심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고압산소치료기의 추가 도입을 결정한 의료기관은 전국적으로 찾아보기 어려운 실정이다.
 
차 교수는 “우리 병원의 경우 10인용 1대, 1인용 3대를 운영 중인데 수개월 전 이미 한 차례 시설을 확충한 바 있어 단기적으로는 현 상태를 유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압산소치료기 보유 시 권역응급의료센터 평가에 가산점을 받을 수 있지만 상대적으로 점수가 적다”며 “보건복지부에서 일부 지원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의료기관에서 환자를 위해 원활히 운영할 수 있도록 정책적 뒷받침이 있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강릉아산·원주기독서 확인된 병원들 '착한적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
권효진 삼성서울병원 책임병리사 시부상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