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사 숭고한 희생, 국민 돌아온 일상
"고인들 희생 헛되지 않기 위해 대책 마련 최선"
[ 2019년 04월 05일 12시 37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기자/기획 2] 지난해 말부터 올 초까지 의료계 뿐만 아니라 우리사회는 잇단 비보에 울어야 했다. 정신질환자의 치료에 평생을 바쳐 온 강북삼성병원 임세원 교수는 2019년을 하루 앞둔 지난해 12월 31일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운명을 달리했다.

국립중앙의료원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은 금년 2월 초 설 연휴 근무 중 숨진 채 발견됐다. 사인(死因)은 고도의 관상동맥경화에 따른 급성심장사로, 쉽게 말해 ‘과로사’다.

두 의사가 변(變)을 당한 지도 몇 개월이 흘렀다. 어느덧 우리는 일상으로 돌아왔지만, 의료계와 유가족은 두 의사의 희생을 헛되이 하지 않기 위해 여전히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끔찍한 사건현장이 벌어졌던 곳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만큼 깨끗했다. 불과 두 달 전의 비극이었지만 당시 현장을 통제했던 폴리스라인은 온 데 간 데 없었고, 그 자리로는 의료진과 환자들이 드나들었다.

외관상으로는 그날의 아픈 기억을 떠오르기가 쉽지 않아 보였다. 하지만 임 교수의 죽음은 우리사회를 변화시키는 원동력이 됐다.

고인의 유지를 받들 듯, 故 임세원 교수의 유가족도 그야말로 품격을 보여줬다. 이들은 임 교수를 잃은 슬픔에도 불구하고 정신질환자에 대한 편견을 경계했고, 의료진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대책을 촉구했다.

유가족은 서신을 통해 “고인의 죽음 마음의 상처를 다루는 정신건강 의료진과 여러 의료진들 안전 확보의 이유가 될 것”이라며 “나아가 위험이 있는 곳에서 일하는 모든 분들의 안전을 살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신질환자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도 경계했다. 유가족은 “평소 고인은 마음의 고통이 있는 모든 분들이 사회적 편견이나 차별 없이, 누구나 쉽게, 정신적 치료와 사회적 지원을 받길 원했다”고 전했다.

임 교수 희생과 유가족 호소는 지난 2008년부터 확인된 의료진 피살 4건 및 셀 수조차 없는 무수한 피습 등에도 마련하지 못했던 의료진 안전대책을 강구하는 마중물이 됐다.



NMC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활동은 국내 응급의료 ‘역사’와 마찬가지였다. 일생을 바쳐 응급의료체계 구축과 강화에 힘쓴 윤 센터장의 비보는 대통령부터 일반인에 이르기까지 많은 이들을 아프게 했다.

닥터헬기 도입과 시스템 정착, 중증응급환자 실시간 응급의료 정보시스템 구축, 골든타임 30분 개념 설파, 이동형 병원 도입 등 응급의료에 관한한 윤 센터장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었다.

하지만 심혈을 기울였던 응급의료체계 구축은 윤 센터장의 희생을 담보로 이뤄졌다.

생전에 윤 센터장은 “오늘은 몸 3개, 머리 2개였어야 했다. 내일은 몇 개 필요할까”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윤 센터장의 유가족은 “일주일에 15분정도 남편을 봤다. 집에 안 올 때는 옷을 싸서 병원으로 갔지만, 바쁜 남편은 속옷 받으러 나올 시간도 없어 그냥 차 안에 넣어두고 오기도 했다”고 술회했다.

비단 윤 센터장뿐만 아니라 의료진의 업무 부담과 이로 인한 과로는 수치로도 나타난다.

의사 전용 지식·정보공유서비스 인터엠디가 의사 회원 147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의사 90%(1327명)가 “번아웃증후군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번아웃증후군이란 의욕적으로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극도의 신체적·정신적 피로감을 호소하며 무기력해지는 현상을 일컫는 말이다.

그러나 남은 이들은 윤 센터장의 유지인 “응급환자가 제때 치료를 받는 꿈”을 이어가기 위한 걸음을 시작했다.

유가족 대표로 추모사를 이어간 윤 센터장의 장남 윤형찬 군은 “아버지와 가장 닮은 사람이기에 가족에게 미안한 마음을 알고 있고 이해한다”며 “응급환자가 제때 치료받을 수 있는 나를 만드는 평생의 꿈이 아버지로 인해 좀 더 이뤄질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선의(善意)의 응급의료행위 형사면책 추진 ▲의료자원, 교통망 등 지역적 특성과 행정-소방-의료 기관 간 긴밀한 연계에 기초한 ‘지역완결형 응급의료체계’ 구축 ▲응급의료기관 간 기능 재정립 ▲외상센터·심뇌혈관센터 등 전문 진료 역량 강화 ▲중앙응급의료센터의 기능과 역할 강화 등을 약속했다.

윤 센터장의 꿈을 이어가기 위해 남은 이들이 해야 할 일은 자명하다. 박 장관 약속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끊임없이 감시하고, 때로는 응급의료체계 발전을 위한 건의를 지속해야한다. 이것이 고인과 유가족이 바란 ‘최소한’이고, 여전히 어렵다는 평가를 받는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가 발돋움할 수 있는 길이기 때문이다.

윤 센터장이 남긴 자리에는 생전 그가 쪽잠을 자곤 했다는 사무실 내 간이침대만 쓸쓸히 남아있다. 좁디좁은 공간에 덩그러니 남겨진 간이침대는 윤 센터장의 힘듦과 고독했던 시간을 대변하는 증거로 남아있다.

결국 윤 센터장도 과로를 피하지 못 했고, 결국 설 연휴를 가족과 함께 하지 못 한 채 돌아오지 못할 먼 길을 떠났다.

[위 내용은 데일리메디 오프라인 봄호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하늘도 울고 의사도 울고 국민도 울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대병원 지의규 정보화실장·제환준 기획부실장
김아람 교수(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2020년 한국연구재단 국책 연구과제 수행
이삼용 전남대병원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박중원 교수(국립암센터), 임상시험 유공 복지부장관 표창
서울의료원장에 송관영 서남병원장 임명
한국건강증진개발원 홍경수 경영기획실장 外
정훈재 서울부민병원장, 비플러스랩 대표이사
대한성형안과학회장에 백세현 교수(고대구로병원) 취임
제약홍보전문위원장, 최천옥 상무(한림제약)-부위원장, 차흔규 팀장(국제약품) 진성환 팀장(제일약품) 外
SK바이오팜 조정우 사장, 대한민국 신약개발상 대상
서광병원 류혜경 원장·류상욱 정형외과 원장·류상완 순천 성가롤로병원 흉부외과 과장·부친상-허번영 삼성서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진료교수 시부상
최기영 분당서울대병원 병리과 교수 부친상
장태안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별세
식품의약품안전처 김명호 과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