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美 고어社 "인공혈관 공급, 한국 정부와 협력"
"대체품목 없을 경우 제한적 공급 고려" 공식입장 밝혀
[ 2019년 03월 11일 16시 01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인조혈관 전문 의료기기업체 고어메디칼의 한국 지사 철수로 심장수술을 받지 못하는 환아의 사례가 알려져  논란이 된 가운데 고어 본사(W. L. Gore & Associates) 측이 제한적인 제품 공급을 적극적으로 고려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혔다.
 
고어는 11일 국내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하는 함샤우트를 통해 “고어사는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는 아이들의 가족이 우려하고 있는 바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며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고어 측은 “지난 2017년 한국 시장에서의 의료기기 사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으며 이후 환자 가족, 의료 단체 및 정부 관계자들로부터 결정에 대한 재고 요청이 있었다”며 “이와 관련해 최근 한국 정부가 고어사에 협력 할 것을 제안했으며 우리는 그 제안에 대해 감사히 생각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금번 사안에 대한 여러 우려와 관련해 깊이 고민하고 있으며 고어사만이 제공 가능하기에 의료상 필수적이라고 여겨지나 한국 시장에서는 대체품이 없는 의료기기에 대해서는 제한적으로라도 재공급하는 것에 대해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의료기기 현황을 파악하고 한국 내 관련 규제 요구 사항을 준수할 수 있도록 의사, 환자 변호 단체 그리고 정부 관계자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공혈관 보급을 설득하기 위해 직접 고어 본사를 방문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예고된 인공혈관 대란···국내 업체들 생산 외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주영은 교수(화순전남대병원 소화기내과), 제17회 서봉의학상
권성근 교수(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美기관식도학회 ‘브로일즈-말로니상’
최도철 방사선사(전북대병원 핵의학과), 핵의학기술학회 우수학술상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변인
신풍제약, 개발본부장 이민재 이사
김욱(여의도성모)·김동진 교수(은평성모), 대한위암학회 최다논문게재상
허경열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외과),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장
권계철 충남대병원 교수, 임상화학회 ‘논문상’
한국아스트라제네카, 소외계층 후원금·물품 2000만원
최연숙 계명대동산병원 간호본부장, 대구병원간호사회장 취임
박수성 전(前) 중앙대병원장 별세
육정환 서울아산병원 위장관외과 교수 부친상
정용기 삼성창원병원 이비인후과 과장 부친상
소형석 중앙보훈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