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UIHK, 최첨단 3.0T MRI·160 slice CT 공개
탁월한 이미지 제공하고 빠른 검사 속도 장점
[ 2019년 03월 11일 10시 38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유나이티드이미징헬스케어코리아(United Imaging Healthcare Korea, 대표이사 배규성)가 오는 14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KIMES 2019’에서 중국 최대의료기기 회사인 UIH(United Imaging Healthcare)의 최첨단 3.0T MRI 및 160Slice CT 장비를 전시한다.
 
UIH는 중국 최대 영상장비 전문 제조업체로 최근 굴지의 다국적 의료기기기업 장비들과 동등·우월한 성능의 의료기기를 연이어 출시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CT와 MRI, DR, PET-CT, PET-MR, Linac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지난 30년간의 꾸준한 R&D투자로 현재는 제품의 80%이상을 UIH의 자체 기술로 개발 중이다.
 
UIH는 KIMES 2019를 통해 uMR780과 uCT780을 공개한다. 이들 장비는 현재 CE 및 FDA를 획득한 상태이며 지난해 북미방사선학회에도 출품된 바 있다.
 
uMR780에는 UIH가 직접 개발한 액체헬륨 소모량이 0에 가까운 4K 마그넷이 장착돼 있다. MR에서 가장 중요한 성능을 좌우하는 스팩으로 특히 고자장의 MR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자장균질도 방면에서도 업계 최고 성능을 보여준다.

또한 uCS엔진을 통한 혁신적인 알고리즘을 통해 빠르고 효율적인 이미지처리가 가능한 것도 특징이다. uCT 780은 160 slice CT다. 0.3초 로테이션 타임으로 빠른 영상 획득의 검사를 하도록 디자인됐다.


UIH의 uMR780


“5년 안에 시장점유율 20% 목표”
UIH는 2014년 처음 제품을 전시했을 때부터 관계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부스의 막대한 규모와 우수한 제품 포트폴리오, 혁신적인 기술들 때문이다. 지난해에도 UIH는 글로벌 최대 영상의학회 및 전시회인 북미방사선학회에서 지멘스 바로 맞은편에 초대형 부스를 설치, 17대의 장비와 최신 인공지능소프트웨어 및 증강현실 소프트웨어를 선보였다.
 
그 가운데서도 30초만에 검사가 완료되는 PET-CT인 세계 최초 2M Total Body PET-CT ‘uExplorer’가 많은 주목을 받았다. 
 
해당 장비는 현재 첫 번째 임상테스트를 완료했으며 160 slice의 CT장비가 결합된 장비로 1회 스캔만으로 PET-CT 검사가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전시회 기간 중에는 시카고 미술관 전체를 빌려 갈라쇼를 진행하기도 했다.
 
현재 판매 제품 및 올해 출시 예정 중인 장비로는 ▲16/20/40/80/128/160/640 slice CT ▲1.5T MR(2종), 3.0T MR(3종류), MR-PET, Infant MRI (태아검사용초소형 MR) ▲Mobile을 포함한 5종류 ▲2종의 디지털 Mammo ▲2종의 PET/CT 및 Whole-body PET-CT (2m PET/CT) ▲RT (선형가속기) 2종류(IGRT-CT) 등이 있다.

적극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단시간 내 다국적 기업들이 보유한 대부분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향후 모든 제품에 자사가 개발한 제품을 탑재할 방침이다.
 
한국내 합작파트너로는 비앤비헬스케어를 선정해 ㈜유나이티드이미징헬스케어코리아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진출을 도모한다. UIH는 한국의 진단영상의학과 세일즈/서비스 시장을 합쳐서 5500억 규모로 보고 있으며, 공격적인 영업과 마케팅으로 5년 안에 시장점유율 20%를 목표로 하고 있다.
 
UIHK 측은 "대리점 체제 등으로 먼저 한국 시장에 발을 들이는 여타 다국적 기업과 달리 합작법인으로 직접 들어오는 것이 UIH의 특징이다. 이는 제품에 대한 생산과 R&D는 UIH가 책임지지만, 마케팅과 영업, 서비스는 로컬 회사에 100% 일임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앤비헬스케어를 최종 파트너로 선정한 것은 지난 10년동안 비앤비헬스케어가 보여준 시장에서의 성과를 높이 평가했으며 UIH의 공격적인 드라이브와 목표를 현실화 하기에 가장 적합한 회사로 봤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UIH는 APEC의 지사설립과 합작사설립 그리고 대리점과 서비스 센터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일본, 인도, 법인 설립과 전세계 시장의 35%인 미국시장 진출과 현지 생산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막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UIH와 시너지가 있다고 보여지는 회사는 과감하게 인수합병 할 계획도 있다.
 
특히 현재 영상진단영역의 핫이슈중 하나인 인공지능(AI)과 관련해서는 600억원을 들여 미국에 AI연구소를 설립했으며, 연구원 60여명을 추가로 고용해서 향후 전세계 인공지능을 이용한 영상진단 관련 논문의 40%를 UIH 이름으로 발표할 방침이다.
 
이미 UIH는 약 2489여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계속해서 필요한 특허와 인증획득을 진행 중이다.
 
글로벌 인재 영입을 통한 내실 다지기도 나서고 있다. 지난해 지멘스헬스케어 CEO였던 헤르만 레카르트(Hermann Requadrdt)를 선임과학고문으로 선임해 R&D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미국 법인장으로는  미국 지멘스 헬스케어 선임부사장 제프리 번디(Jeffrey bundy)를 임명해 텍사스 휴스턴에 미국 법인을 설립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무서운 중국 의료기기···세계 최초 '14T MRI' 개발 착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찬 교수(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대한병리학회 차기회장
강동희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분쉬의학상 본상 구본권 교수(서울의대 내과학)·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조성권·임상부문 이주호 교수
대한골대사학회 신임 이사장 김덕윤 교수(경희대병원 핵의학과)
(주)지원 임직원, 칠곡경북대병원 5000만원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구본술 학술상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조경진 교수(단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대상
박윤길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연하장애학회장 취임
가톨릭의대 김영균·서울의대 정희순 교수, 제41회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이덕희 교수(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행정안전부 장관상 표창
대한피부과의사회 이상준 회장(아름다운나라피부과)
최재구 한강수병원 대표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