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6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소아용 인공혈관' 수급 혼란···긴박해진 정부
식약처·복지부, 美 고어사 방문 예정···"국내 철수 후 수술 등 상황 악화"
[ 2019년 03월 10일 19시 05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와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가 국내 시장 철수로 인해 수급이 어려운 고어사(社)의 인공혈관 국내 수급을 위해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대응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2017년 10월 고어사의 한국시장 철수 이후 소아심장수술에 사용되는 인공혈관 공급 차질로 환우회와 학회 등에서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고어사가 제공하는 인공혈관 등 제품은 희귀질환을 가진 심장기형 환아들 수술에 꼭 필요한 제품이지만 국내에는 공급을 하지 않고 있어 수술이 연기되는 등 심각한 상황에 놓여 있다.
 

정부는 지난 2월8일 소아심장수술에 필요한 인공혈관과 봉합사를 재공급해줄 것을 고어사에 요청한 바 있다.
 

이에 고어사는 최근 국내 대체품이 없는 봉합사는 공급이 가능하나, 인공혈관은 국내에 타사의 대체품이 존재한다는 사유로 공급이 불필요하다고 회신했다.


그러나 대한흉부외과학회 등에 따르면, 소아심장수술(폰탄수술)에 쓰이는 인공혈관은 국내에 고어사 제품 외에 대체품이 없어 공급이 재개돼야 하는 실정이다.

 

식약처, 복지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합동으로 이번 인공혈관 수급 문제를 해결하고자 미국의 고어사를 직접 방문, 현재 국내 소아심장병 환자들이 겪고 있는 상황과 그동안 치료재료 가격제도 개선 등을 설명하면서 한국 내 공급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식약처와 복지부는 "인공혈관이 없어 심장수술을 받지 못하는 환아와 부모들의 아픔을 깊이 공감하며, 인공혈관의 국내 공급을 위해 고어사에서 제시하는 조건을 적극 수용해 인공혈관 국내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예고된 인공혈관 대란···국내 업체들 생산 외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북대병원 간호사회, 발전후원금 500만원
김인보 부민병원 진료부원장 논문, 미국정형외과학회 'BEST 15 논문'
김주상 교수(인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결핵예방 등 기여 국무총리 표창
곽호신 교수(국립암센터 희귀암센터), 대한신경종양학회 제5대 회장
서흥전기 부평국 대표, 제주대병원 후원금 3000만원
박옥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
박윤주 식약처 바이오생약심사부장
이한홍·정윤주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비만대사수술 인증의 획득
송한승 나눔의원 원장, 제4대 대한의원협회 회장 연임
손호상 교수(내분비대사내과), 대구가톨릭대 15대 의과대학장 취임
이길연 교수(경희의료원 외과), 국가암관리 사업 발전 기여 국무총리 표창
권준수 교수(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모친상
황용승 前 서울대어린이병원장 장인상
이보은 닥터정 개포센터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