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년 만성 염증, 노년 인지기능 저하"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키넌 워커 교수
[ 2019년 02월 14일 18시 12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중년에 만성 염증이 발생하면 노년에 인지기능에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키넌 워커 교수 연구팀이 1만2천336명(평균연령 57세)을 대상으로 약 20년에 걸쳐 진행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3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연구 시작 때 이들로부터 혈액을 채취해 피브리노겐, 백혈구 수, 폰 빌레브란트 인자(von Willebrand factor), 혈액응고인자 VIII 등 4가지 염증 생물표지(biomark) 수치를 측정하고 3년 후 혈중 염증 표지 단백질인 C-반응성 단백질(CRP) 검사를 시행했다.
 

이들은 4가지 염증 생물표지 수치와 CRP 수치에 따라 각각 4그룹으로 분류됐다.

 

이와 함께 연구 시작 때와 6~9년 후 그리고 연구 종료 때 인지기능 테스트를 시행, 인지기능 테스트 성적이 염증 수치와 연관성이 있는지를 분석했다.
 

그 결과 4개 염증 생물표지 수치가 가장 높은 그룹은 가장 낮은 그룹에 비해 인지기능 저하 속도가 8%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CRP 수치가 가장 높은 그룹은 가장 낮은 그룹보다 인지기능 저하 속도가 12% 빨랐다.
 

인지기능 중에서는 언어, 집행기능 등 다른 부분보다 기억력이 염증 수치와 가장 연관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이 결과는 교육수준, 심장병, 고혈압 등 인지기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른 요인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염증에는 급성과 만성이 있다. 급성 염증은 체내에 감염, 상처가 발생하거나 독성 물질이 들어왔을 때 신체 보호를 위해 항체를 방출하고 문제가 발생한 부위에 혈류를 증가시키는 국지적이고 단기적인 방어 반응이다.
 

그러나 만성 염증은 류머티스성 관절염, 다발성 경화증 같은 자가면역질환과 일상생활 중 미세먼지, 고혈당, 고혈압, 식품첨가물, 스트레스 노출 등 다양한 원인으로 염증성 단백질이 조금씩 꾸준히 만들어지는 전신성 저도(low-grade) 염증으로 짧게는 몇 달, 길게는 몇 년 동안 계속될 수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신경학회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온라인판(2월 13일 자)에 실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서울성모 민창기 교수,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