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16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美FDA 신약승인 역대 최다 '59건'···'희귀약' 강세
생명공학연구센터 "규제완화 정책 영향으로 바이오약 30%" 분석
[ 2019년 02월 08일 12시 36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신약 허가건수는 59건에 달했다. 2017년 46건보다 13건이 증가, 역대 최다 승인을 기록했다.
 

8일 생명공학연구센터에 따르면 미국 FDA의 신약 허가건수는 2016년 22건에서 2017년 46건, 2018년 59건으로 늘었다.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추진된 규제완화 정책의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1996년 53건의 신약이 승인된 이래 최다 승인이다. 통계적으로 지난 10년간 FDA의 신약 승인 기간은 1/3로 단축됐고 이에 따라 승인 비율은 3배 정도 증가했다.

59건 중 71%인 42건은 다른 국가에서 승인받기 전에 미국에서 최초로 승인됐다. 승인된 신약 중 바이오신약의 비중은 2014년 이후 30%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희귀의약품 지정 등 신속심사 및 허가제도(신속심사, 획기적치료제 지정, 우선심사, 가속승인)의 적극적인 활용으로 승인건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희귀질환 및 전염병 등 공공성 및 unmet needs가 높은 질환에 대한 신약 허가가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59건의 신규허가 중 34건은 구루병, Fabry 질환, phenylketonuria(PKU) 치료제 등 희귀질환자 치료 관련 신약이었다.
 
승인 유형별로는 24건은 신속심사, 19건은 First-in-class(혁신신약), 14건은 획기적치료제, 43건은 우선심사 대상으로 지정됐으며 4건은 가속승인 대상이다.


FDA 의약품평가연구센터(CDER)는 “신약승인 증가는 도움이 필요한 환자에게 새롭고 혁신적인 치료법을 제공, 환자 치료 및 국민 건강 향상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2019년 한국 제약·바이오社, '미국·중국' 활로 모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영상 박사(정형외과), 분당제생병원 제9대 병원장
김선현 교수(국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이은아 원장(헤븐리병원), 대한신경과의사회장 연임
이규일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녀
종근당고촌재단,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희망멘토링 부문 보건복지부장관상
삼일제약 티어실원스, 디지털 인공지능(AI) 솔루션 분야 '대상'
제1회 윤광열 약학공로상, 서울대 약대 이상섭 명예교수-제12회 윤광열 약학상, 한양대 약대 최한곤 교수
김광준 교수(중앙대병원 산부인과), 제14회 임산부의 날 국무총리 표창
김경식(연세의대 외과학)·박경수(서울의대 내과학)·박형욱(단국의대 인문사회의학)·오주형(경희의대 영상의학)교수 外,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外
대한의학회 JKMS 우수 심사자상 강지영·염준섭 교수 外-임상진료지침 우수평가상 오무경 원장·장유진 교수
서인진 간호사(울산대병원 권역호스피스센터), 복지부장관 표창
박영철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 별세
박혜진 메디사랑의원 소아과 전문의 부친상
오귀영 이원의료재단 원장 모친상-박종익 교수(강원대병원 정신과) 장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