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림대동탄성심 "수술기록, 글 대신 말로 녹음"
국내 최초 인공지능 활용 '음성인식 의무기록시스템' 도입
[ 2019년 01월 21일 12시 07분 ]


[데일리메디 박다영 기자]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병원장 이성호)은 인공지능 기반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셀바스 AI의 인공지능 의료녹취 솔루션을 도입해,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음성인식 의무기록 시스템을 상용화했다.
 

수술이 끝나면 전반적인 수술과정 및 특이사항을 수술기록지에 작성하는데 수기로 작성하기 때문에 의료진의 불편이 컸다.  
 

음성인식 의무기록 시스템을 이용하면 간단하다. 인공지능 앱에 연결된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말하면 자동으로 텍스트로 변환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수술 및 회진 후 작성하는 수술기록지와 경과기록지를 인공지능을 통해 음성언어로 작성할 수 있게 돼 빠르고 편리하게 의무기록 작성이 가능해졌다.
 

특히 한국어와 영어를 혼용할 수밖에 없는 진료환경의 특성을 고려해 두 가지 언어를 혼합해 사용해도 상황에 맞게 문서화 시킨다. 의료계에서 많이 사용하는 약어와 의학전문용어도 정확하게 인식된다.

 

회진 경과기록지 작성 시에도 환자와의 면담 과정을 기록하거나 면담이 끝난 뒤 음성언어로 편리하게 경과기록지를 작성할 수 있다. 저장된 문서는 전자의무기록(EMR)으로 전송돼 환자 정보에 축적된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은 4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쳐 3개 진료과, 6명의 의료진을 선정한 뒤 1만2000개 문장을 녹음해서 인공지능 시스템이 이를 학습토록 했다.

 

도입 후 한 달간 인공지능 솔루션을 사용한 결과, 음성인식률이 90% 달하는 높은 정확도를 기록했다. 의사 1명당 의무기록지 작성시간은 하루 평균 25분, 한 달로 계산하면 500분이 단축됐다. 
 

적시에 환자상태를 기록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수술기록 작성 시한 준수율도 100%로 나타났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은 현재 6명의 의료진에게 시행되고 있는 음성 의무기록지 작성 서비스를 2019년 내에 20명까지 확대해 시행할 예정이다.

 
병원 외과 신동우 교수는 “인공지능을 통한 음성인식 기록시스템을 도입해 효율적으로 시간을 운영할 수 있게 되고 진료 및 연구시간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통해 의료서비스 질을 향상시키고 환자분들의 만족도도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인공지능(AI) 진단→'4단계 기준 급여 적용' 검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