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첫 ‘산재관리의사’ 39명 탄생
근로복지공단, 14일 임명장 수여···"전문재활 서비스 제공"
[ 2019년 01월 14일 18시 12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산재환자의 초기 치료단계부터 전문재활치료, 직업복귀까지 체계적인 의료전달 서비스를 제공할 산재관리의사 39명이 탄생했다.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14일 안산병원 대강당에서 산재관리의사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가졌다.
 
산재관리의사(Doctor of Work-related accident, DW)는 산업재해의 특성과 제도를 이해하고 산재환자에 대한 풍부한 임상 등의 경험을 가진 숙련된 전문의를 말한다.
 
신경외과, 정형외과, 재활의학과,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 중 별도의 자격 이수 교육을 받은 의사 39명이 국내 최초 산재관리의사로 임명됐다.
 
이들은 산재환자의 초기 치료단계부터 직업복귀에 이르는 전 과정에 개입해 적기 치료와 조기재활 활성화를 통한 원활한 직업복귀를 지원한다.
 
이 제도는 독일의 산재전문의 제도를 우리 현실에 맞도록 벤치마킹 한 것으로, 독일의 경우 1921년부터 산재보험 전문의(Durchgangs arzt, DA) 제도를 운영 중이다.
 
2015년 기준 약 4100명의 DA가 연간 300만명 정도의 산재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독일 산재전문의는 재해초기부터 산재환자의 증상을 기초로 일반치료로 충분한지, 특별치료가 필요한지 여부를 결정하는 등 산재치료에 관한 모든 조치를 결정한다.
 
특별치료는 DA가 수행하고, 필요한 경우 다른 병원으로의 이송, 입원 재활치료, 외래 물리치료 등을 시행한다.
 
근로복지공단 심경우 이사장은 의료기관 특성·기능에 맞는 산재관리의사를 운영함으로써 조기재활 활성화 및 장해 최소화, 원활한 직업복귀 촉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평가 등을 거쳐 운영 의료기관 및 산재관리의사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2020년에 전면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
권효진 삼성서울병원 책임병리사 시부상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