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31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첫 ‘산재관리의사’ 39명 탄생
근로복지공단, 14일 임명장 수여···"전문재활 서비스 제공"
[ 2019년 01월 14일 18시 12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산재환자의 초기 치료단계부터 전문재활치료, 직업복귀까지 체계적인 의료전달 서비스를 제공할 산재관리의사 39명이 탄생했다.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14일 안산병원 대강당에서 산재관리의사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가졌다.
 
산재관리의사(Doctor of Work-related accident, DW)는 산업재해의 특성과 제도를 이해하고 산재환자에 대한 풍부한 임상 등의 경험을 가진 숙련된 전문의를 말한다.
 
신경외과, 정형외과, 재활의학과,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 중 별도의 자격 이수 교육을 받은 의사 39명이 국내 최초 산재관리의사로 임명됐다.
 
이들은 산재환자의 초기 치료단계부터 직업복귀에 이르는 전 과정에 개입해 적기 치료와 조기재활 활성화를 통한 원활한 직업복귀를 지원한다.
 
이 제도는 독일의 산재전문의 제도를 우리 현실에 맞도록 벤치마킹 한 것으로, 독일의 경우 1921년부터 산재보험 전문의(Durchgangs arzt, DA) 제도를 운영 중이다.
 
2015년 기준 약 4100명의 DA가 연간 300만명 정도의 산재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독일 산재전문의는 재해초기부터 산재환자의 증상을 기초로 일반치료로 충분한지, 특별치료가 필요한지 여부를 결정하는 등 산재치료에 관한 모든 조치를 결정한다.
 
특별치료는 DA가 수행하고, 필요한 경우 다른 병원으로의 이송, 입원 재활치료, 외래 물리치료 등을 시행한다.
 
근로복지공단 심경우 이사장은 의료기관 특성·기능에 맞는 산재관리의사를 운영함으로써 조기재활 활성화 및 장해 최소화, 원활한 직업복귀 촉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평가 등을 거쳐 운영 의료기관 및 산재관리의사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2020년에 전면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