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1월2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첫 ‘산재관리의사’ 39명 탄생
근로복지공단, 14일 임명장 수여···"전문재활 서비스 제공"
[ 2019년 01월 14일 18시 12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산재환자의 초기 치료단계부터 전문재활치료, 직업복귀까지 체계적인 의료전달 서비스를 제공할 산재관리의사 39명이 탄생했다.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14일 안산병원 대강당에서 산재관리의사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가졌다.
 
산재관리의사(Doctor of Work-related accident, DW)는 산업재해의 특성과 제도를 이해하고 산재환자에 대한 풍부한 임상 등의 경험을 가진 숙련된 전문의를 말한다.
 
신경외과, 정형외과, 재활의학과,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 중 별도의 자격 이수 교육을 받은 의사 39명이 국내 최초 산재관리의사로 임명됐다.
 
이들은 산재환자의 초기 치료단계부터 직업복귀에 이르는 전 과정에 개입해 적기 치료와 조기재활 활성화를 통한 원활한 직업복귀를 지원한다.
 
이 제도는 독일의 산재전문의 제도를 우리 현실에 맞도록 벤치마킹 한 것으로, 독일의 경우 1921년부터 산재보험 전문의(Durchgangs arzt, DA) 제도를 운영 중이다.
 
2015년 기준 약 4100명의 DA가 연간 300만명 정도의 산재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독일 산재전문의는 재해초기부터 산재환자의 증상을 기초로 일반치료로 충분한지, 특별치료가 필요한지 여부를 결정하는 등 산재치료에 관한 모든 조치를 결정한다.
 
특별치료는 DA가 수행하고, 필요한 경우 다른 병원으로의 이송, 입원 재활치료, 외래 물리치료 등을 시행한다.
 
근로복지공단 심경우 이사장은 의료기관 특성·기능에 맞는 산재관리의사를 운영함으로써 조기재활 활성화 및 장해 최소화, 원활한 직업복귀 촉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평가 등을 거쳐 운영 의료기관 및 산재관리의사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2020년에 전면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동찬 교수(전북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복지부장관 표창
김권수 안양윌스기념병원 행정부원장 모친상
연세암병원 병원장 금기창 교수
조주영 교수(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김우섭 교수(중앙대병원 성형외과),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장 백순구·원주의과대학장 이강현 外
데일리메디 2019년 신입·경력 취재기자-광고·영업직 모집
대한퇴행성신경질환학회 박성혜 회장 취임
안국약품, 김맹섭 중앙연구소장(부사장/前 한미·대웅 연구소장)
세종병원, 대한심폐소생협회 '최우수 교육센터상'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 차기회장 박국진원장
박상화 원장(박상화정형외과의원) 장녀
광동제약 김현식 사장 빙모상
한방수 대한의원 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