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1월22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또 대학병원 정신과 진료실 앞 흉기소지 환자 난동
경찰, 보안팀 직원과 몸싸움 외국인 A씨 체포·연행
[ 2019년 01월 10일 06시 55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고(故) 임세원 교수 사건 발생 열흘도 지나지 않아 서울의 한 대학병원 정신과 진료실에서 같은 일이 벌어질 뻔했다.
 

9일 SBS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반쯤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 경찰이 출동, 진료실 앞에서 보안요원과 대치하던 외국인 A씨를 현장에서 연행했다.


정신과 환자였던 A씨는 오전 11시 정신과 검진을 받았다. 진료 후 그는 진료실 주변을 배회했고 나가 달라는 병원 측 요청도 거부했다.
 

옥신각신하는 사이 A씨는 주머니에서 무언가를 꺼내려고 했고 보안팀 직원이 이를 제지하면서 몸싸움이 벌어졌다. 경찰 조사 결과 꺼내려던 것은 흉기였다.


불과 3m 앞에 있던 진료실은 출입구가 한 개여서 A씨가 들어갔다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A씨가 외국인인만큼 경찰은 통역을 통해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신병 처리를 결정할 예정이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돈 달라" 술 취해 병원서 의사·간호사 자해 협박
강북삼성병원 교수, 외래 상담중 흉기 찔려 사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