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응급의학과>신경과>성형외과>피부과>신경외과 順
대전협, 전공의 폭력 노출실태 공개···"2명 중 1명 경험, 환자가 두렵다"
[ 2019년 01월 07일 18시 10분 ]

[데일리메디 박다영 기자] 강북삼성병원 임세원 교수 피습사건으로 안전한 진료환경 마련에 사회적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상당수 전공의들이 근무 중 폭력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는 7일 지난해 9월 2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온라인으로 시행된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에서 ‘진료 중 폭력 노출’ 관련된 문항 결과를 일부 공개했다.
 

조사결과 설문에 응한 3999명 중 50%(1998명)에 달하는 전공의가 "병원에 근무하면서 환자 및 보호자로부터 폭력(폭언, 폭행, 성폭력 등)을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진료과별로 살펴보면 응급의학과가 87.8%로 가장 높았고, 신경과(66.3%), 성형외과(64.0%), 피부과(59.3%), 신경외과(58.5%) 순이었다.

이번 사건으로 재조명 되고 있는 정신건강의학과의 경우 58.3%로, 전체 진료과목 중 6번째로 폭력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내과(56.3%), 정형외과(54.3%), 재활의학과(52.9%), 안과(51.6%), 소아청소년과(51.4%) 역시 절반 이상의 전공의가 폭력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외과(47.2%), 산부인과(46.3%) 등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이외에도 “최근 6개월 간 환자 및 보호자의 폭력으로 근무 복귀가 힘들 정도의 상해를 입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약 40명의 전공의가 “그렇다”고 답해 전공의를 향한 폭행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협 서연주 홍보이사는 “환자 및 보호자와 가장 많은 시간 접촉하는 전공의들 또한 다양한 폭력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본인 역시 근무 당시 폭력 위험에 노출된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안전한 진료환경 마련을 위한 다양한 방안이 강구되는 가운데 전공의 안전을 위한 예방책도 고려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승우 회장은 “임세원 교수님 비보(悲報)를 처음 접했을 때 슬픔과 두려운 감정이 앞섰다”며 “전공의들에게 충분히 노출될 수 있는 상황이기에 환자 진료권과 의사 안전권이 모두 존중받을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학병원 교수 피살 비보(悲報)···충격 빠진 의료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보공단 김선옥 연구조정실장·홍무표 인력지원실장 外
김홍주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장 취임
심평원 배경숙 인재경영실장·김민선 급여정보개발단장 外
아스트라제네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1000만원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임배만 HM&컴퍼니 대표 모친상
정대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소아과) 장인상
홍기원 성모병원 前 부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