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9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병원들, ‘폐주사기’ 배출 즉시 처리해야 할 듯
민주당 이개호 의원, 폐기물관리법 개정안 발의···재정지원도 포함
[ 2019년 01월 07일 12시 35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사용된 주사기를 의료폐기물 특별처리 대상으로 구분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다른 폐기물과 달리 배출 즉시 처리토록 하는 게 핵심이다.
 
다만 일선 의료기관들의 시설 투장에 대한 부담을 감안해 폐주사기의 즉각적인 분해와 융해 등에 필요한 시설에 대해서는 정부가 재정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이원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폐기물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의료용 폐주사기는 탈지면, 붕대, 거즈 등 일반적인 의료폐기물에 비해 2차 감염 등 안전사고 우려가 현저히 높음에도 불구하고 현행법에서는 처리방법을 별도로 규정하고 있지 않다.
 
때문에 의료폐기물 수집, 운반 과정에서 폐주사기에 찔려 감염되는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이개호 의원은 국공립병원이나 일정 규모 이상 종합병원 및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폐주사기 배출 즉시 처리토록 하는 내용의 폐기물관리법 개정안을 내놨다.
 
개정안에 따르면 감염 위험이 높은 폐주사기를 특별처리대상 의료폐기물로 규정하고, 배출 즉시 분해, 융해시키도록 했다.
 
대상기관은 국공립병원을 비롯해 의료법으로 규정하고 있는 종합병원과 상급종합병원을 우선적으로 지목했다.
 
다만 폐주사기 즉시 처리설비 구축에 대한 의료기관들의 재정 부담을 감안해 환경부장관이 의료폐기물 적정 처리에 필요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명시했다.
 
이개호 의원은 폐주사기에 의한 감염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 만큼 다른 의료폐기물과 섞이지 않도록 하는 방안이 필요하다의료종사자는 물론 처리업체 직원 안전을 위해 법을 발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폐주사기 배출 즉시 처리할 수 있는 시설 구축이 의무화 되는 만큼 일선 의료기관들에게 재정적 지원을 통해 제도가 안착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병원협회는 민감한 사안인 만큼 전국 회원병원을 대상으로 이번 개정안에 대한 의견조회에 들어갔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병원계, 새해 벽두 '의료폐기물 처리비' 울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인천시의료원장)
조준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홍보실 과장
식약처 이성도 농축수산물안전과장·박선영 기획재정담당관실 승진
가톨릭 부천성모병원 박일중·신재은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지원 '생애 첫 연구사업'
송진원 국제한타바이러스학회 회장(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취임
성빈센트병원 박동춘 교수(산부인과), 한국연구재단 개인연구지원사업
부산부민병원, 정성수 척추센터 의무원장 영입
이관순 한미약품 부회장 딸
부안의원→부안내과의원 김윤석 원장
정재호 교수(국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모친상
나명재 여수강남요양병원장 부친상
김환수 제주 한림김안과 원장·김경수 군산 동서병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