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리는 과연 얼마나 행복한가
이철 국립정신건강센터장(前 울산대 총장)
[ 2019년 01월 07일 09시 00분 ]

[정신질환 건강정보 1]우리 국민 상당수는 스스로 행복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그 원인에는 정신건강 문제가 크게 차지하고 있다. 

어려울 때 의지할 사람이 없다고 생각하고 스트레스지수는 세계 최고 수준이며, 자살률은 10년 넘게 OECD 국가 중 1위의 불명예를 지니고 있다.

정신건강의 전통적 과제였던 중증 정신질환자 관리도 격리와 약물치료에 의존해 환자의 삶과 가족 고통은 개선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연간 손실되는 사회경제적 비용이 100조가 넘는다고 추정되는 알코올, 마약, 도박, 인터넷 등의 중독 문제도 개선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정신건강 문제가 있는데도 적절한 관리가 안 된 환자에 의한 범죄가 사회를 불안케 한다.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감정노동의 여파는 직장을 넘어 가정의 정신건강마저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다.
 

 행복은 주관적인 정신적인 경험이다. 객관적으로 부러울 것이 없는 사람이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실행하기도 하고 신체적, 환경적 불행을 극복하고 주변 사람들에게 행복과 감동을 주는 사람도 있다.

행복을 객관적으로 정의하고 수치로 나타낼 수는 없더라도, 우리 각자는 주관적으로 자신의 삶이 의미 있는지, 행복한지 등을 판단한다. 학자들은 그런 주관적 판단을 측정하고 종합해 여러 나라를 비교하기도 하고, 몇 해 간격으로 변화 추이를 살펴보기도 한다.
 

그렇다면 우리 국민들이 느끼는 행복은 어느 정도인지 몇 개 국제 데이터를 비교해 보겠다.

첫째 대한민국은 UN 행복지수를 봤을 때 세계 156개국 중 57위, OECD 34개국 중 32위로 최하위권이다. 우리나라 국민들의 평균수명은 세계 4위, 경제규모는 명목 GDP 12위이지만 행복지수는 코스타리카(13), 멕시코(24), 타이완(26), 말레이시아(35) 보다 한참 아래에 속한다. (UN 지속발전가능해법네트워크(SDSN): 세계행복보고서, 2018)

두번재로 OECD 웰빙지수는 38개국 중 29위다.(OECD: Better Life Index 2015-2017) 세번째로 아동청소년 행복지수 역시 OECD 국가 중 최하위권인 22위다. 아동 청소년 5명 중 1명이 자살충동을 경험했다. 실제로 10대들의 사망원인 중 자살이 1위로 조사됐다. (연세대학교 사회발전연구소: 2016 한국 어린이청소년 행복지수 국제 비교연구조사 결과보고서) 

마지막으로 전체 국민들의 자살률은 2003년부터 압도적인 세계 최고다. 2016년 자살사망자는 총 1만3,092명으로 1일 평균 35.9명, 인구 10만 명당 25.6명을 기록했다. OECD 평균 12.0명보다 두배이상 많은 수치다.
 

이런 불편한 통계를 방증하듯 국내 언론에는 세태를 표현하는 단어들이 자주 게재된다. 대표적으로 연애, 결혼, 출산 포기를 뜻하는 ‘3포’를 비롯해 내 집 마련, 인간관계 포기하는 ‘5포’가 있다. 더 나아가 꿈, 희망도 포기하는 ‘7포’가 냉소적으로 언급되며 사소한 자극에도 격하게 반응해서 끔직한 살인으로 끝났다는 기사들도 종종 우리들을 우울하게 한다.
 

우리 사회는 왜 이렇게 삭막하게 됐을까? 앞으로 어떻게, 무엇부터 해야, 우리 자신은 물론 우리들의 자녀가 조금이라도 더 행복하고 덜 불행하게 될 수 있을까?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
권효진 삼성서울병원 책임병리사 시부상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