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19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응급실서 조치 늦어 사망···대법원 "병원 배상책임 없어"
"현저한 불성실 진료 때만 책임 인정", 원고 일부 승소 원심 파기환송
[ 2018년 12월 28일 19시 00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사망한 환자에게 의료진이 불성실하게 진료를 하지 않았다면 병원이 손해배상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A병원과 B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한 유 모씨 유족들이 병원 측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8일 밝혔다.


재판부는 "A병원 의료진이 수인한도(참을 수 있는 한도)를 현저하게 넘어설 만큼 불성실한 진료를 행한 잘못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판결에 따르면 유씨는 2011년 2월 두통·구토 증상을 느껴 A병원을 찾아 혈액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증상이 재발해 병원을 찾았지만 의료진은 '1차 내원 때 실시한 혈액검사 결과가 정상'이라며 수액과 구토억제제를 투여했다.

이후 유씨는 호흡곤란·복통을 호소하다 혼수상태에 빠져 B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고 유족들은 의료진 조치가 불충분해 유씨가 사망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앞서 1심은 "A병원 의료진 과실로 유씨가 사망에 이르렀다고 볼 수 없고 B병원 의료진의 진단·치료에 과실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원고 패소 판결했다. 

하지만 2심에서는 "유씨가 2차 내원 후 상태가 급속히 악화됐지만 의료진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A병원 측이 유족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결론이 내려진 바 있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동일증상 환자 8시간동안 두번 내원→동일처방 의사 불성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사노피 파스퇴르, 반포세무서장 모범납세자 표창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
김진국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비과학회 우수 논문상
전북대병원의료기사協, 병원발전 후원금 300만원
허미나 교수(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대한진단혈액학회 우수논문상
원광대병원,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복지부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18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국무총리상
제35회 보령의료봉사상, 이석로 꼬람똘라병원 원장
김정규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이비인후과), 최종욱우수논문상
정진현 연세대 약대 교수·정호철 이화여대 약대 교수·정혜진 약사 부친상·오정희 기분좋은약국 대표약사 시부상·정세원 코뿔소 이비인후과 의사 조부상·나민석 KAIST 의과학연구원 처조부상
송준호 삼성송암내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