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형외과 ‘최고’ - 전공의 확보율 - 핵의학과 ‘최저’
전기모집 91.7%, 방사선종양학과·병리과 충원율 비참 '22%·28%'
[ 2018년 12월 22일 07시 00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전문과목별 전공의 확보 양극화 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기과에는 어김없이 지원자가 쏠렸지만 비인기과는 정원의 절반도 채우지 못했다.
 
데일리메디가 확보한 2019년도 전공의 전기모집 전형결과에 따르면 수련병원들의 레지던트 1년 차 확보율은 91.7%를 기록했다. 전년 전반기 모집결과인 92.1% 보다 소폭 떨어진 수치다.
 
물론 이는 전기모집 결과인 만큼 최근 진행된 후기모집과 내년 초 실시되는 추가모집까지 합산하면 전공의 확보율 수치는 달라질 수 있다.
 
다만 전체 레지던트 정원 3159명 중 전기모집에서만 3010명을 선발했던 만큼 2019년 전공의 모집 분위기를 가늠하기에는 충분하다.
 
구체적인 모집결과를 살펴보면 3010명을 선발하는 전기에 총 3257명이 지원, 전체 지원율은 108.2%를 기록했다.
 
정원 대비 지원자가 많았지만 확보율은 91.7%에 머물렀다. 인기과 편중현상에 기인한 결과였다. 인기과 지원자 중 탈락자가 발생하면서 전기모집에서는 2759명이 수련기관을 확정지었다.
 
전문과목별 모집결과를 살펴보면 정형외과, 재활의학과, 정신건강의학과, 신경과, 신경외과, 안과, 이비인후과, 마취통증의학과가 확보율 100%를 넘겼다. 탄력정원제에 따른 결과다.
 
피부과, 성형외과, 영상의학과, 작업환경의학과 등도 무난하게 확보율 100%를 채웠다.
 
이들 전문과목의 지원율 역시 고공행진을 보였다. 전통적 인기과인 성형외과는 70명 정원에 114명이 지원, 무려 162.9%의 지원율을 기록했다.
 
정형외과 역시 188명 정원에 289명이 원서를 접수해 153.1%의 지원율을 보였고, 재활의학과 역시 98명 정원에 149명이 지원해 152.0%의 지원율로 인기과임을 재입증시켰다.
 
수련기간을 3년으로 단축시킨 내과는 지난해와 비슷한 96.6%를 기록했다. 내년부터 수련기간을 단축시키는 외과는 81.9%, 전년대비 소폭 하락했다.
 
부활의 조짐을 보였던 소아청소년과는 89.7%의 확보율을 보이며 주춤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2015년 이후 소청과 전공의 확보율은 매년 100%를 달성해 왔다.
 
물론 올해도 후기모집과 추가모집 결과까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100% 확보는 어렵다는 관측이다.
 
지원자를 골라서 선발할 수 있는 인기과와는 달리 여전히 비인기과들은 미달의 늪에 빠져 나오지 못하는 모습이다.
 
핵의학과 전공의 확보율은 5%26개 전문과목 중 가장 처참한 성적표를 받아들었고, 방사선종양학과(21.7%)와 병리과(28.3%)는 절반에도 못미치는 확보율을 보였다.
 
그나마 50%대에 머물렀던 비뇨기과와 흉부외과가 각각 68%64.6%, 60%의 벽을 넘어서며 희망을 키웠다.
 
한편 수련환경평가위원회는 산부인과 및 소아청소년과의 경우 저출산 및 전문병원 증가 추세 등을 고려할 때 중소병원의 전속전문의 확보 기준을 완화키로 했다.
 
현재 내과, 외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의 전속전문의는 2명 이상, 정신건강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영상의학과, 진단검사의학과, 병리과는 1명 이상을 확보해야 한다.
 
위원회는 전공의법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중소병원의 전속전문의 수를 완화시키는 등 대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방향을 설정했다.
 
이와 함께 레지던트 임용 예정인 인턴에 대한 사전 호출, 전문의 자격시험 준비에 따른 4년차 레지던트의 수련 공백 문제 등을 해소하기 위해 평가기준에 수련기간 준수 여부를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2019 전공의 후기모집 종료···정형외과 인기 재확인
외과, 수련기간 단축효과 무색···재활의학과 고공행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성길 전남대병원 상임감사, 병원 발전후원금 1000만원
질병관리본부 김건훈 예방접종관리과장·김일영 만성질환예방과장 外
대구시의사회, 장애인 재활기금 1000만원
박혜윤 교수(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美 의료윤리자문가 자격 취득
울산대병원 박기진·신종근 임상병리사, 질병관리본부·대한적십자사 표창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
장준화 의협신문 前 편집국장 별세
김희순 서울아산병원 적정진료팀 차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