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2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술실 출입통제 강화·가운 등 근무복 외부출입 자제
복지부, ‘환자안전기준’ 개정 공고
[ 2018년 12월 21일 11시 38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앞으로는 수술실 등 특별관리가 필요한 시설 내 외부인 출입이 통제되고, 보건의료인의 근무복 차림 외부출입도 자제된다.
 
또 환자 안전사고 발생 시 해당 사실을 알게 된 의료인은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자율적으로 보고하고, 향후 원인 등이 밝혀질 경우 추가보고도 가능하게 된다.
 
보건복지부(복지부)는 20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환자안전기준’ 개정안을 공고했다. 무려 2년 7개월 만의 개정이다.
 
우선 수술실·중환자실 등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시설에 대해서는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고, 출입 시에는 적절한 복장 및 보호구를 착용해야한다.
 
또 보건의료인의 근무복 차림 외부 출입 자제 등 의료기관 문화 개선을 위한 세부지침도 마련됐다.
 
이에 따라 보건의료인은 근무복 차림으로 외부 출입을 자제해야 하고, 감염노출을 위험을 줄이기 위해 수술실·격리실·중환자실 등 출입 시 적절한 복장 준수와 감염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복장·장신구 착용도 금지될 전망이다.
 
환자 접촉 전, 청결·무균 처치 전, 체액·분비물에 노출된 위험이 있는 행위를 한 후에는 환자 접촉 전후(前後)로 감염예방을 위해 손 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
 
이와 함께 외부 음식물이나 기타 진료에 방해되는 물품 반입 제한 안내도 이뤄진다.
 
병 문안객 관리 권고안에는 입원실 병문안객 기록지 비치 및 작성이 유도되고, 감염병 유행 시 단서 확보를 위한 기록지 비치 및 작성도 추진된다.
 
기록지 보관은 대다수 감염병·호흡기질환 잠복기가 30일 미만임을 고려해 30일 보관 후 파기를 원칙으로 한다.
 
아울러 환자 안전사고 발생 시 대응체계 부분에서는 ‘환자안전법’ 제14조에 따라 환자 안전사고를 발생시켰거나 발생한 사실을 알게 된 보건의료인은 복지부장관에게 사실을 자율보고토록 했다. 특히 안전사고와 관련해 원인 등이 밝혀진 경우에는 해당 내용을 추가로 보고할 수 있게 된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의사회,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후보자 공모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식약처 마약정책과장 안영진 기술서기관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인천시의료원장)
조준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홍보실 과장
식약처 이성도 농축수산물안전과장·박선영 기획재정담당관실 승진
가톨릭 부천성모병원 박일중·신재은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지원 '생애 첫 연구사업'
송진원 국제한타바이러스학회 회장(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취임
정재호 교수(국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