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릉 펜션 참사 학생들 살린 ‘고압산소치료기’
전국 26곳, 고비용으로 서울도 한양대·아산병원 두 곳 불과
[ 2018년 12월 20일 06시 55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지난 18일 강릉 아라레이크펜션을 방문한 10명의 학생 중 3명이 사망하고 7명이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부상한 가운데, 부상자 치료에 이용된 ‘고압산소치료기’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부상당한 7명의 학생 중 2명의 학생이 고압산소치료기 부족으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져 ‘귀하신 몸’에 대한 궁금증은 더욱 커지고 있다.
 
19일 경찰·한양대병원 등에 따르면 전국에 고압산소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은 총 26곳으로, 이중 서울에서는 한양대병원과 서울아산병원 등 두 곳만 운영 중에 있다. 이는 장비가격뿐만 아니라 운영 예산 등 ‘비용 문제’가 크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우선 고압산소치료기 장비는 회사마다 상이하나 보통 2~3억원(1인용 기준) 수준이다. 장비 도입 및 초기 설치 이후에는 산소 등 재료비가 많이 들지 않는다.
 
반면 해당 장비로 치료 받는 환자 수에 비해 운영비용은 예상을 훨씬 뛰어 넘는다. 고압산소치료기를 ‘365일·24시간’ 운영한다는 가정 하에 필요한 인력은 응급구조사 6명과 의사(전문의 등) 6명 등 총 12명이다.
 
이중 의사의 인건비를 제외해도 응급구조사 1인당 연간 3500만~4000만원이 들고, 1년 총합은 2억 4000만원 가량이 필요하다. 우리나라에는 현재 고압산소치료기 관련 공식자격증이 없기 때문에 이들은 고압의학회를 통해 교육을 받는다.
 
다행스러운 점은 최근 정부에서도 고압산소치료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해 1회 치료 시 18만원(보험가 9만 4000원)으로 수가를 올렸다. 2시간 30분 기준이지만 환자 한 명을 투입하고, 빼내는 것까지 고려하면 1회 치료 시 3시간가량 걸린다. 24시간 ‘풀가동’한다고 해도 하루에 최대 8명만 받을 수 있는 셈이다.
 
하지만 이마저도 환자가 많지 않아 녹록지 않은 실정이다. 한양대병원은 고압산소치료기를 운영한지 1년 7개월가량 됐으나, 이를 이용한 누적환자는 약 300여명에 불과하다. 하루에 1명도 채 되지 않는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서울에서 고압산소치료기를 ‘24시간 운영하는 곳’은 한양대병원이 유일하다.
 
한양대병원 응급의학과 오재훈 교수는 “과거보다 많이 좋아졌지만 수가가 아직도 낮은 편”이라며 “24시간 365일 운영하기 위해서는 전담인력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하루 적어도 4~5건을 돌려야하는데 사실상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무조건 수가만 올리자는 것이 아니라 권역응급의료센터에 응급의학과 의사가 상주해야 한다는 규정처럼 인력기준 등을 마련해 의료수익 내에서 인력을 운영하고 관리할 수 있게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강릉 펜션사고 의식 잃은 학생들→고압산소치료 '호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천종기 씨젠의료재단 이사장, 한양대 발전기금 5억원
추무진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이사장(前 대한의사협회장), 대한민국 공헌대상
식약처 소비자위해예방국 통합식품정보서비스과장 김재선 外
(주)라디안큐바이오 닥터버블, 대한민국 고객만족 브랜드 대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