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4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앉아 있는 시간 길면 '당뇨병' 발생 위험 높아진다
연세의대 박은철 교수팀, 좌식 생활습관과 인슐린 저항성 상관성 규명
[ 2018년 12월 10일 17시 39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은 사람이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박은철·주영준 교수팀은 10일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에서 비당뇨 인구 2573명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하루 5시간 앉아 있을 때보다 10시간 넘게 앉아 있을 경우 인슐린 저항성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1.6배 높아졌다. 이는 좌식 생활습관이 인슐린 저항성과 관계가 있음을 의미한다.
 
조사 대상자의 하루 평균 앉아있는 시간은 5시간 미만 19.9%, 5∼8시간 미만 38.7%, 8∼10시간 미만 22.4%, 10시간 이상 19.0% 등으로 집계됐다. 성인 5명 중 1명꼴로 하루 10시간 이상을 앉아서 지내는 셈이다.
 
인슐린 저항성은 앉아있는 시간에 비례해 높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연구팀은 하루 앉아있는 시간이 10시간을 넘긴 경우 5시간 미만에 견줘 인슐린 저항성이 생길 위험이 1.4배 더 높은 것으로 추산했다.
 
이런 연관성은 직장인에서 더욱 뚜렷했다. 하루 10시간 넘게 앉아서 지내는 직장인의 인슐린 저항성 위험도는 5시간 미만 그룹의 1.6배였다.
 
연구팀은 “좌식 생활습관이 긴 직장인을 위해 회사에서 특별한 관심을 갖고 대책을 마련해야 하다"며 "개인 차원의 노력도 병행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고령화 확인 국가검진···2차검진자 절반 ‘고혈압·당뇨’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옥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
박윤주 식약처 바이오생약심사부장
이한홍·정윤주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비만대사수술 인증의 획득
송한승 나눔의원 원장, 제4대 대한의원협회 회장 연임
손호상 교수(내분비대사내과), 대구가톨릭대 15대 의과대학장 취임
이길연 교수(경희의료원 외과), 국가암관리 사업 발전 기여 국무총리 표창
정준기 서울의대 핵의학과 명예교수, 핵의학저널 국제편집부위원장 위촉
이성순 일산백병원 신임원장
김성원 대림성모병원장, 복지부장관상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황용승 前 서울대어린이병원장 장인상
이보은 닥터정 개포센터 원장 부친상
차홍식 무지개요양병원 원장 모친상